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분당서울대병원, RFID 이용 수술기구 트래킹 시스템 구축
▲ RFID 이용 수술기구 트래킹 시스템. (사진=분당서울대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분당서울대병원(원장 송정한)이 RFID를 이용한 수술기구를 추적·관리 시스템을 구축하고, 트래킹 프로세스를 확립해 운영하고 있다고 밝혔다.

분당서울대병원에 따르면 RFID는 인식 장비와 물체가 서로 접촉하지 않고도 저장된 정보를 인식할 수 있는 시스템이다. 물체에 근접해 개별적으로 확인해야 하는 바코드와 달리 많은 양의 수술 세트를 동시에 인식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구체적으로 수술기구 트래킹 시스템은 수술기구가 접수되고 불출되기까지 모든 기록과 현황을 확인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수술세트에 부착된 RFID 태그가 중앙공급실 여러 곳에 설치된 RFID 장비를 통해 실시간으로 정보가 입력되며, 이러한 정보는 수술기구 트래킹 프로그램과 연계, 즉시 전산에 반영된 정보를 어디서든 확인할 수 있어 효율적인 수술기구 준비 및 관리가 가능하다.

또 수술기구의 유효기간과 사용 이력을 비롯해 특이사항과 문제점 등을 사전에 공유할 수 있어 문제가 발생하더라도 정확하게 원인을 파악하고, 적절한 후속 조치를 취할 수 있다는 게 병원 측 설명이다.

이를 통해 수술기구 관리 프로세스에서 발생 가능한 기구 섞임, 의뢰지 작성 실수 등 오류와 감염 위험 등 안전 문제를 최소화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실제 수술실에서 사용된 수술기구를 중앙공급파트로 멸균 의뢰할 때 발생하는 월 평균 오류 건수는 월 10.3건에서 3.8건으로 감소, 트래킹 시스템을 사용하는 수술실 간호사의 업무 만족도를 100점 만점으로 평가한 수술실 간호사 업무 만족도는 51.05점에서 80.75점으로 향상된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임영숙 중앙공급파트장은 “RFID 기술의 장점을 활용해 더욱 효율적인 수술기구 관리 시스템을 구축했다”며, “향후 수술기구 전체를 시스템 적용 대상으로 확대할 예정이며, 축적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한 경영 분야 응용 프로그램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정한 원장도 “올바른 수술기구 관리는 환자와 의료진의 안전과 직결되는 사안인 만큼 현장에서 감염관리가 잘 이루어질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안전한 병원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기술적 혁신과 이에 맞는 개선 활동을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당서울대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