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용산구, 민·관·경 불법촬영 합동점검 및 캠페인 실시21일 오후 3시, 용산 역사 내 화장실 불법촬영기기 설치 점검
▲ 용산구 불법촬영 자가감시카드. (사진=용산구)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서울 용산구가 오는 21일 오후 3시 구 불법촬영시민감시단, 코레일·고객평가단, 용산경찰서와 함께 용산역에서 ‘불법촬영 합동점검 및 성범죄 예방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20일 밝혔다.

다중이용시설 내 불법촬영 걱정 없는 안심 환경을 조성하고 성범죄 예방에 민·관·경이 함께 힘을 모은 것이다.

민·관·경 합동점검 및 캠페인 참여 인원은 총 23명이다. 참여자들은 2인 1조로 용산역 역사 내 모든 화장실을 점검한다. 방법은 1단계 의심 흔적 육안 확인, 2단계 전파탐지기로 의심 구역 정밀 탐색, 3단계 렌즈탐지기로 의심 흔적 및 구역 정밀 탐색 등으로 이뤄진다.

점검은 4층 화장실, 3층 북쪽 광역 화장실, 3층 남쪽 광역 화장실, 3층 2번 출구 화장실 순서로 진행한다.

합동점검 후에는 용산역 3층 종합안내소 앞에서 어깨띠를 착용하고 자가탐지카드 및 홍보물을 활용한 캠페인을 벌인다.

용산구와 용산경찰서에서 각각 제작한 자가탐지카드는 스마트폰을 활용해 간편하게 불법카메라 설치 여부를 탐지할 수 있다.

김선수 용산구청장 권한대행은 “불법촬영은 범죄행위, 일시, 장소, 대상자가 특정되지 않아 누구나 범죄 피해자가 될 수 있다”며 “누구나 안심하고 용산을 방문할 수 있도록 앞으로도 유관기관과 성범죄 예방 활동에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산구#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