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길병원, 다학제 기반 뇌혈관센터 개소
▲ 가천대 길병원 뇌혈관센터가 13일 개소식을 진행했다. (사진=가천대 길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가천대 길병원 뇌혈관센터는 13일 뇌혈관질환 발병률은 낮추고 생존율은 높이기 위해 다학제 기반 ‘뇌혈관센터’ 개소식을 하고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했다.

길병원은 이미 뇌혈관질환 의료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지난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이 발표하는 뇌졸중 적정성 평가에서 9회 연속 1등급을 획득한 바 있다.

이 같은 역량을 바탕으로 길병원 뇌혈관센터는 ‘골든타임’ 내 조기 진단과 치료 그리고 재활까지 제공하는 다학제 기반 진료 시스템을 갖췄다.

센터는 신경외과, 신경과, 재활의학과, 영상의학과, 응급의학과 등 5개 진료과 전문의들이 뇌혈관질환 관련 다학제 진료를 제공한다.

센터장은 유찬종 교수(신경외과), 부센터장으로 이주강(재활의학과), 이영배 교수(신경과)가 각각 임명됐다.

뇌혈관센터는 치료 시기가 중요한 뇌혈관질환의 특성을 고려해 신속한 치료를 제공하기 위한 시스템을 갖췄다. 질환 발생 전부터 재활치료까지 적극적이고 능동적으로 고위험군이나 유증상자를 찾아서 치료하고 예방하는 것이다.

뇌혈관센터는 외래를 통해 만성적인 고위험군에게 정밀하고 촘촘한 진료를 통해 조기 발견과 치료가 이뤄지도록 조치한다.

응급실을 통해 내원한 급성기 환자에게는 신속하고 전문적인 진료를 제공한다. 비응급 환자에게는 질환 발생을 예방하거나 질환에 따른 피해를 최소화하도록 전문적인 진료를 제공한다.

나아가 치료 후 선도적인 재활치료를 제공해 후유증을 줄인다. 이 모든 과정은 뇌혈관센터 의료진들이 협업을 통해 제공한다. 또 진단과 입원, 재활 등 모든 절차가 빠르게 연계될 수 있도록 패스트트랙 진료 시스템을 구축했다.

유찬종 센터장은 “응급실 의존도가 높은 급성기 질환 외에도 비응급 환자에게도 사전 진단 및 치료를 제공해 선제적인 진료를 제공하게 됐다”며 “뇌혈관질환 발병률의 증가 추세가 가파른 만큼 뇌혈관센터는 질환이 발병하기 전 질환을 미리 찾아 치료하고 예방하는 방향으로 진료시스템을 구축했다”고 말했다.

이어서 “앞으로 국내 대표 뇌혈관 의료기관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길병원#뇌혈관센터#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