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웅진헬스원, 심리스캡슐로 장까지 살아가는 오직:프로바이오틱스 출시특허받은 2중 코팅 심리스캡슐 적용한 유산균
▲ 오직:프로바이오틱스. (사진=웅진헬스윈)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헬스케어 전문 브랜드 웅진헬스원이 신제품 심리스캡슐 유산균 오직:프로바이오틱스를 12월 1일 출시했으며, 웅진헬스원의 헬스디자이너 및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입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오직:프로바이오틱스는 특허받은 2중 코팅 심리스캡슐을 적용한 유산균으로 강한 위산, 담즙산, 소화효소에도 살아남아 장까지 도달하는 게 특징이다. 또 대장에 서식하는 비피더스균과 소장에 서식하는 락토바실러스균을 5:5 비율로 함유하고 있다.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장에서 유익균을 증식하고 유해균을 억제하며, 배변활동 원활, 장 건강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기능성을 인정받았다.

해당 제품에 적용된 심리스캡슐은 특허받은 기술로 유산균을 1차로 펙틴으로 코팅하고 2차로 젤라틴으로 코팅하고 감싸 유산균의 장 도달을 저하시키는 환경으로부터 최대한 보호할 수 있다. 이렇게 2중 심리스코팅 된 유산균은 젤라틴 코팅은 위에서 붕해되고, 펙틴은 대장에서 붕해되기 때문에, 위산뿐만 아니라 소장의 담즙산과 췌장의 소화효소에도 강하여 장까지 안전하게 도달할 수 있다.

나이가 들수록 줄어드는 비피더스균은 어릴 때부터 꾸준하게 섭취하는 게 좋다. 그렇기 때문에 비피더스균의 함량을 50%까지 끌어올렸다는 것이 웅진헬스원의 설명이다.

또 오직:프로바이오틱스는 투명한 캡슐 안에 흰색 결정의 비피더스균, 하늘색 캡슐의 하늘색 결정의 락토바실러스균의 비율을 직접 확인할 수 있도록 제조한 것이 특징이다.

살아있는 균인 만큼 개봉 전후로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열, 빛, 온도, 수분의 차단을 위해 독일 SANNER 사의 수분제어 기술이 적용된 프로바이오틱스 전용 용기를 사용했다. 특허받은 용기를 사용해 뚜껑에 뛰어난 흡습 효과를 가진 몰레큘러시브가 들어있어 개봉 후에도 전량 소진될 때까지 안전하게 섭취할 수 있다.

웅진헬스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비자들의 눈높이에 맞춘 다양한 유산균 제품을 선보일 것"이라며 "향후 독자적인 R&D 기술을 기반으로 한국인의 라이프스타일에 맞춘 제품을 연구개발 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웅진헬스원#심리스캡슐로 장까지 살아가는 오직:프로바이오틱스 출시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