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분당차여성병원, 모바일앱으로 맞춤형 입원식 제공입원 환자 모바일로 원하는 식단 선택해 식사 가능
▲ 분당차여성병원이 모바일앱으로 맞춤형 입원식을 제공한다. (제공=분당차여성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차 의과학대학교 분당차여성병원은 입원하는 환자에게 병원 앱을 이용해 ‘환자 맞춤형 식단’ 선택 서비스를 한다고 1일 밝혔다.

병원에 입원하는 환자는 ‘분당차병원 앱’을 깔고 원하는 메뉴를 선택해서 식사할 수 있게 됐다. 점심은 밥, 국, 반찬을 기본으로 일반식, 산모식, 치료식, 지중해식으로 구성돼 있어 원하는 메뉴를 선택할 수 있다. 저녁은 기본식(백반식)과 일품식(샐러드식) 2종류 중 1가지 식단을 선택할 수 있다. 각 식단별 메뉴는 분당차병원 영양팀이 한국인 영양섭취기준과 6가지 기초식품군을 기초로 한국형 지중해식 패턴의 건강식을 고려해 선정했다.

분당차병원 앱은 플레이스토어 또는 앱스토어를 통해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식단 선택 외에 입원기간별 식사 이력 조회와 식사별 상세한 영양 정보 및 영양기준량을 확인할 수 있다. 식단은 전일 오후 6시부터 선택할 수 있다. 점심은 당일 오전 10시까지, 저녁은 오전 10시 30분까지 신청할 수 있다.

이상혁 원장은 “분당차여성병원에 입원하는 환자는 100% 여성, 소아 환자로 섬세한 미각을 지닌 환자들”이라며 “식사는 환자들의 신체적, 심리적인 상태와 회복 속도도 영향을 미칠 수 있다. 개인의 취향을 고려한 환자식으로 빠른 회복을 지원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당차여성병원#건강다이제스트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