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사생활 동영상으로 협박하는 ‘몸캠피싱’ 범죄 기승증거 자료 확보해 신고하거나 보안업체에 피해 상담받아야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몸캠피싱은 주로 영상 통화나 랜덤 채팅 등을 이용해 피해자에게 접근한다. 해킹파일(apk)을 설치하도록 유도하고, 이를 이용해 필요한 연락처를 확보 한 뒤 피해자의 신체 일부가 드러난 영상을 무단으로 녹화해 동영상 유포 협박을 동반해 피해자를 옭아매는 수법이다.

피해자가 지인관계나 사회생활에 지장을 초래할 것을 염려해 소극적인 대응조차 하지 않기 때문에 피해자가 얻게 되는 금전적, 정신적 피해가 다른 범죄보다 크다. 국내에서 발생한 몸캠피싱 피해자의 90% 이상이 남자로 나타났고, 이중 40%는 미성년자로 확인됐다.

이렇듯 몸캠피싱의 피해자의 연령은 점차 낮아지고 있다. 청소년 뿐만 아니라 초등학생까지 스마트폰이 많이 보급률이 높아졌으며, 채팅 앱을 통한 접근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온라인상에서 발생하는 디지털범죄들은 피해 범위도 다양하다. 빠른 시간 내에 커다란 피해를 입힐 수 있다. 증거 자료(가해자와의 채팅 내용, 계좌번호 등)를 가지고 최대한 빠른 시간안에 가까운 수사기관에 신고 접수하거나 디지털성범죄 대응 보안업체에 피해 상담을 받아보길 권한다.

몸캠피싱은 디지털 기술 발전과 함께 범인들의 수법 또한 점점 지능화하고 새로운 범죄 수법을 개발하고 있다. 이미 온라인상에서 많이 알려진 피싱 방법임에도 피해자 수는 계속 증가하고 있다. 이러한 몸캠피해에 대해 홀로 대응하거나 올바른 판단이 어려운 만큼 추가적인 대응 방법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선 스마트 폰에서 출처가 불명확한 파일 및 앱(apk)을 다운받거나 의심스러운URL을 클릭하지 말아야 한다. 랜덤 채팅 앱에서 PC와 스마트폰 간에 연동이 가능한 앱으로 대화를 이어나가자고 하면 몸캠피싱의 표적이 될 가능성이 높으므로 주의해야 한다.

한편 디지털성범죄 대응기업 업계 ‘시큐어앱’ 임한빈 대표는 청소년에게 휴대전화 보급률이 높아진 가운데 피해자 연령이 내려가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임 대표는 “빠르게 악성코드를 분석해 유포를 차단할 수 있는 솔루션과 기술력을 가지고 보안 업체를 고르는 것도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몸캠피싱#임한빈#시큐어앱#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