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유아·어린이·청소년
또래보다 유난히 빨리 큰다면 ‘성조숙증’ 의심해봐야어린이 성장표에 맞게 성장할 수 있도록 관리 중요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또래보다 유난히 빨리 키가 크는 아이를 둔 부모들은 성조숙증을 걱정하게 된다. 평균적으로 이차성징은 만 9~10세 전후(초등학교 3~4학년)에 보이기 시작한다. 평균보다 약 1~2년 내외로 일찍 성숙해진다면 성조숙증을 의심해야 한다.

2차 성징은 몸에서 시상하부, 뇌하수체, 성선 축 활성화로 일어나며 이후 성호르몬이 분비돼 가슴발달, 급성장, 여드름 등의 신체변화가 나타난다.

이러한 변화가 여자아이 만 8세 미만, 남자아이 만 9세 미만에 발견되는 경우 성조숙증에 해당한다.

의심할 수 있는 성조숙증증상으로는

△또래보다 갑자기 키가 커졌을 경우

△남아는 고환이 커지거나 음모가 보였을 때, 여아는 가슴이 돌출되거나 젖 몽우리가 생겼을 때

△머리 냄새가 이전과 다르게 심해졌을 때

△감정의 기복이 심해지고 성격이 거칠어진 경우

△성조숙증의 가족력(엄마가 초경을 빨리하고 성장이 일찍 멈췄거나 부모의 키가 어릴 때는 컸다가 이후에는 작은 경우)

이중 해당하는 사항이 있다면 성조숙증검사가 가능한 한의원이나 병원에 방문하는 것이 좋다.

우아성한의원 정은아 원장은 “매년 성조숙증 증상을 보이는 아이가 많아지고 있지만 여전히 적절한 진료 시기를 놓치는 경우가 있다. 특히 여아 성조숙증의 경우 가슴에 몽우리가 생겨도 소아비만과 겹쳐서 나타나는 탓에 눈에 잘 띄지 않거나, 자신의 신체적 변화를 제대로 표현하지 못하기도 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이어서 정 원장은 “성조숙증 치료를 받지 않으면 성장판이 평균보다 일찍 닫히거나, 성인이 되어서 난소와 유방에 종양이 생길 확률이 높아진다. 그렇기에 자녀가 또래와 비교하여 성장이 빠르다고 생각한다면 성조숙증 검사를 받아야 한다. 필요하다면 성장판 검사를 함께 받으면서 키 크는 방법에 맞춰 충분히 자라도록 관리해주면 좋다”고 조언했다.

한의원에서는 유아 성조숙증 원인을 알기 위해 아이의 안색과 윤기, 피부, 혀, 눈 등을 눈으로 확인하고, 체성분과 성성숙도 등을 알 수 있는 검사를 진행한다. 평소 생활 습관과 주변 환경 등을 파악한 후 손으로 아이의 신체를 짚어보면서 현재 몸 상태를 살핀다. 이후 침 치료로 신체의 순환을 촉진하여 건강한 성장을 돕고, 체질을 고려한 성조숙증 한약을 처방한다. 이와 같은 치료를 받으면 가슴에 생긴 딱딱한 몽우리가 풀어지고, 초등학생 생리 시기가 아이의 나이에 맞게 찾아오는 등 성조숙증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정 원장은 “이차성징이 어릴 때 찾아온다면 성장판이 빨리 닫혀 키가 충분히 크지 못할 수 있다. 그렇기에 성조숙증 치료를 할 때는 어린이 성장표에 맞게 성장할 수 있도록 키 크는 법에 맞춰 키를 키워줘야 한다”며 “소아비만으로 여아성조숙증이 나타났다면 소아비만 치료와 초등학생 다이어트를 병행해 몸을 관리하는 것이 좋다”고 덧붙였다. [도움말 | 우아성한의원 정은아 대표원장]

정은아 원장은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을 졸업한 한의학박사다. 한방부인과 전문의이며 동서한방병원 수련부장을 역임했다. 경희대학교 한의대 외래교수이며, 행복한 성조숙증연구소 소장이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성조숙증#우아성한의원#정은아#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