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출판
경희대한방병원 권승원·이한결 교수, ‘알츠하이머병 종식을 위한 프로그램’ 번역·출간단일약물요법의 한계 존재, 여러 요인의 개별화된 프로토콜 강조
▲ 경희대한방병원 순환신경내과 권승원·이한결 교수 순(좌측부터) / 출간서적 표지. (제공=경희의료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경희대한방병원 순환신경내과 권승원·이한결 교수가 미국 유명 퇴행뇌질환 분야 전문가인 데일 브레드슨이 집필한 알츠하이머의 종말의 후속작, ‘알츠하이머병 종식을 위한 프로그램’을 번역·출간했다고 20일 밝혔다.

해당 서적은 30여 년간의 임상연구를 토대로 개발한 알츠하이머 예방·인지기능 개선 프로그램인 ‘리코드(ReCODE)’를 중심으로 구체적인 기여요인별 검사방법과 해결방안이 자세히 서술되어 있다. 특히 영양, 호르몬, 스트레스, 수면 등 생활습관 개선을 새로운 치료접근 방식으로 제시했다.

대표역자로 참여한 권승원 교수는 “알츠하이머병을 비롯해 치매, 파킨슨병 등으로 대표되는 퇴행성 뇌질환은 여러 요인에 인해 발병된다는 점에 비춰볼 때, 환원론적 의학사상에 입각해 단일약물요법으로 한명의 범인만을 찾아 해결하는 기존 방식에는 분명 한계가 존재할 것”이라며 “이번 서적을 통해 체내 염증 상태, 뇌 영양지원의 문제(미네랄, 비타민, 호르몬 등), 독성물질, 장내 미생물총 등 다양한 기여요인을 개별적으로 고려하는 프로토콜의 활용과 정확한 검진을 통한 인지기능장애 종류별 대책 수립의 중요성을 강조하고자 했다”고 말했다.

덧붙여 “알츠하이머병으로 고민하고 있는 환자·보호자, 의료진들이 읽어보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츠하이머#권승원#이한결#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