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용인세브란스병원 김주흥 교수, 세계유방암학술대회 ‘GBCC 2022’ 우수 포스터 구연상 수상로봇·내시경 이용 최소 침습 유방전절제술의 우수성 밝혀
▲ 용인세브란스병원 유방외과 김주흥 교수가 세계유방암학술대회 ‘GBCC 2022’ 우수 포스터 구연상을 수상했다. (제공=용인세브란스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용인세브란스병원(병원장 최동훈)은 유방외과 김주흥 교수가 세계유방암학술대회 ‘Global Breast Cancer Conference 2022(이하 GBCC)’에서 ‘우수 포스터 구연상(Good Poster Presentation)’을 수상했다고 17일 밝혔다.

GBCC는 한국유방암학회가 주최하는 유방암 관련 국제 학술대회다. 올해로 11회를 맞은 GBCC 2022는 4월 28일부터 30일까지 그랜드 워커힐 서울에서 개최됐다. 전 세계 34개국, 2,400여 명이 참가하고 국내외 전문가 197명이 초청돼 57개 세션, 139개 강의가 진행됐다.

김주흥 교수가 수상한 ‘우수 포스터 구연상’은 포스터 발표로 보고된 연구들 중 우수 연구를 선정해 시상하는 부문이다. 김주흥 교수는 국내 21개 대학병원이 참여한 다기관 연구를 통해 유방암 치료의 선진적인 수술법인 로봇·내시경을 이용한 최소 침습 유방전절제술과 기존의 절개술 사이의 합병증 발생을 비교했다. 이를 통해 로봇이나 내시경을 이용한 최소 침습 유방전절제술이 합병증 발생률에서는 기존의 절개술과 큰 차이가 없으면서도 유두 괴사의 비율은 더 적어 합병증 측면에서 더욱 안전함을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내 21개 대학병원에서 1500여 명의 환자가 참여한 다기관 연구인 동시에 아직 일반화되지 않은 최소 침습 수술의 합병증 측면의 안정성에 대한 학술적 근거를 마련한 대규모 연구라는 점에서 의의를 지닌다.

김주흥 교수는 “세계적으로 유방암 최소 침습 수술을 선도하는 한국 유방외과 의사들의 노력을 대표해 수상하게 됐다고 생각하며 공동연구자들에게 감사한 마음이다”라며 “더욱 좋은 연구와 진료로 많은 유방암 환자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인세브란스병원#김주흥#유방암#유방외과#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