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세스코 듀얼케어, 미세먼지와 바이러스·세균 동시 관리공기 중 바이러스 ‘선제 공격’…유전자 파괴해 감염력 제거
▲ 세스코 공기살균기. (제공=세스코)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종합환경위생기업 세스코(대표이사 전찬혁)는 미세먼지와 바이러스·세균을 동시에 관리하는 UV파워 트루살균 공기청정기 ‘듀얼케어’를 출시했다고 27일 밝혔다.

듀얼케어는 세스코 최고 스펙의 공기청정기와 공기살균기가 한대에 집약돼 실내 미세먼지와 바이러스·세균을 강력히 관리하는 게 특징이다.

공기청정 부분은 병원 무균실이나 실험실에 사용하는 고성능 헤파필터(H14)를 사용해 미세먼지를 99.99% 이상 제거한다. 한국공기청정협회의 심사를 거쳐 성능과 센서에 관한 CA(Clean Air)인증과 CAS(Clean Air Sensor)인증을 받았다.

이 공기청정기 겸 공기살균기는 초정밀 공기질측정센서를 탑재했다. 미세먼지는 물론, 집중력 저하에 영향을 미치는 이산화탄소(CO2), 새 가구에서 방출된 휘발성유기화합물, 온도·습도 등을 정밀하게 측정해 알린다.

실내 공기질 측정 결과는 IoT(Internet of Thimgs·사물인터넷) 기술을 통해, 스마트폰 등 모바일 기기를 통해 언제 어디서든 확인, 제어할 수 있다.

공기살균 부분은 바이러스와 세균의 유전정보를 손상시켜, 감염력을 잃게 만든다. 듀얼케어는 미러월과 S형 유로구조로 더 강력해진 UV살균터널을 적용해 살균력을 높였다.

▲ 세스코 공기살균기 전면. (제공=세스코)

듀얼케어는 공기 중 부유하는 박테리오파지 바이러스에 대해 99.7%의 살균력을 확인했다. 부유 표피포도상구균에 대해서는 99.9%의 살균력을 나타냈다.

이는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의 국내 가장 큰 60㎥ 챔버에서 바이러스와 세균을 공기 중에 부유시킨 뒤 듀얼케어를 각각 30분, 1시간 가동한 전·후의 농도 감소 효율을 평가한 결과다.

세스코 듀얼케어는 여러 사람이 있거나, 오래 머물러 실내 이산화탄소가 증가하면 농도에 따라 운전 단계가 1~3단으로 자동 전환되는 것도 장점이다.

미세먼지가 심한 날은 공기청정기만, 바이러스가 걱정될 때는 공기살균기만 따로 분리 가동할 수도 있다. 위아래 2개의 대용량 시로코팬이 공기 흐름을 극대화해 멀리 퍼진 오염까지 빠르게 회전시킨다.

세스코는 “바이러스와 세균은 실외보다 실내 공기 중에 많다”며 “듀얼케어로 특별한 실내 공기질 관리를 경험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세스코#듀얼케어#미세먼지#바이러스#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