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반려동물
면역력 약해지기 쉬운 봄, 고양이도 동물병원에서 건강검진 받아야적당한 운동과 균형 잡힌 영양 섭취 신경 써야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일교차가 커지는 봄이 되면 사람은 물론, 고양이의 건강에도 이상이 생기기 쉽다.

고양이는 실내에 있는 시간이 길고, 날씨에 맞춰 털갈이를 한다. 그래서 일교차가 크더라도 질환에 걸리지 않는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많다. 하지만 낮과 밤의 기온 차가 심하면 반려묘의 신체에 변화가 생기면서 면역력이 약해질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한다.

이에 관해 24시 수동물병원 원수복 원장은 “일교차가 크면 환경이 급격하게 변하는 탓에 면역 체계가 무너지기 쉽다. 이 때문에 고양이 감기는 물론, 구내염, 피부 질환 등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아진다”며 “특히 새끼고양이는 성묘보다 면역력이 약하기에 이러한 질환에 쉽게 노출된다. 따라서 더 주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고양이의 면역력이 떨어지면 나타나는 대표적인 질환에는 구내염이 있다. 특히 고양이의 잇몸은 사람보다 예민해서 조금만 면역력이 저하해도 쉽게 발병한다.

고양이 구내염은 고양이의 입, 잇몸 등에 염증이 생기는 질환이다. 증상이 심할 때는 혓바닥, 입술, 심지어 목구멍에도 염증이 발생한다. 구내염이 발병하면 심한 통증을 동반한다. 사료나 간식을 잘 먹지 못하고, 체중이 감소하기도 한다. 고양이의 입에서 심한 냄새가 나거나, 턱, 입 주변을 만지지 못하게 하는 등의 증상을 보이면 구내염일 가능성이 크다.

피부염도 경계해야 할 질환 중 하나다. 기온 차가 크면 피부가 환경에 적응하지 못하면서 질환이 발병하는 것이다.

이때 피부가 간지러운 탓에 발로 몸을 긁고, 핥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증상이 심하다면 이로 인해서 몸에 상처가 나거나, 털이 빠지기도 한다. 탈모, 찰과상, 비듬, 색소침착과 같은 이차적인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도 있다.

고양이 면역력을 길러주려면 '운동'과 '영양 섭취'

그렇다면 반려묘의 면역력은 어떻게 길러줘야 할까?

운동량이 부족한 반려묘는 면역력이 떨어지면서 고양이 감기, 구내염, 피부염과 같은 질환에 걸리기 쉽다. 그렇기에 장난감이나 간식 등을 이용해서 반려묘가 몸을 움직이도록 유도해야 한다. 아침과 밤에는 쌀쌀한 바람이 불더라도 주기적으로 창문을 열어 실내 공기를 환기해야 좋다.

마지막으로 원수복 원장은 “반려묘의 면역력을 기르는 데 있어 중요한 것은 적당한 운동과 균형 잡힌 영양 섭취다. 장난감과 간식 등을 사용해서 활동량을 늘려주는 동시에 고단백질이나 비타민C 등이 함유된 사료, 간식을 적절히 지급한다면 봄철을 건강하게 보낼 수 있다. 반려묘가 스트레스를 받는 행동을 하지 않고, 집안을 깨끗하게 유지하는 것 또한 중요하다”며 “보호자가 평소에 반려묘의 상태를 꾸준히 살펴봐야 한다. 건강할 때와 다른 모습을 보이지는 않는지 확인하고, 이상 증상이 있다면 빠르게 고양이 동물병원에 내원해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본래 잔병치레를 많이 하는 반려묘라면 주기적으로 병원에 내원해서 상태를 확인해보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 24시 수동물병원 원수복 원장]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수동물병원#고양이#반려묘#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