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김강립 처장, 식약처의 마약류 안전관리 중심 역할 강조마약 분야 전문가와 함께 마약류 오남용과 안전관리 강화 방안 논의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마약 분야 전문가와 함께 마약류 오남용 예방과 안전관리 강화를 위한 정책 방향과 실천과제들에 대해 논의하는 간담회를 마약류통합정보관리센터에서 14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이해국 교수(가톨릭대 의과대), 박진실 변호사(법무법인 진실), 정희선 교수(성균관대 과학수사과), 서혜선 교수(경희대 약학대)가 참석했다.

간담회의 주요 내용은 ▲마약류의 체계적·효율적 안전관리를 위한 식약처 콘트롤타워 역할 강화 ▲마약류에 대한 종합적 정보 수집·관리체계 구축과 활용도 제고 ▲마약류 사범의 건강한 사회복귀를 위한 체계적 재활교육 수행 방안이었다.

식약처는 14개 부처가 참여하는 ‘마약류대책협의회’를 운영하며 매년 「마약류 관리 종합대책」을 수립하고 대책 이행 점검, 정부 합동 단속 등을 총괄·수행하고 있다.

또 ‘마약류통합관리시스템’(’18.5월~)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전알리미 제도 ▲마약류 의료쇼핑 방지 정보망 ▲내 투약 이력 조회 서비스 등 의료용 마약류 오남용 예방을 위한 안전관리 체계를 지속적으로 확대·강화하고 있다.

김강립 식약처장은 “식약처와 관계부처의 마약류 오남용 예방을 위한 노력에도 마약사범이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고, 특히 10대 이하 청소년 마약사범도 크게 늘고 있어 마약류 안전관리의 시급성과 중요성이 날로 커지고 있는 상황”이라며 “마약류가 우리의 일상에 급속히 퍼지고 있는 시기에, 현장의 마약 분야 전문가들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해 마약류 안전관리 강화와 오남용 예방 등 국민 보건 향상을 위한 다양한 정책 개발에 반영하겠다”라고 말했다.

식약처 측은 "향후 의료용 마약류의 처방·사용 빅데이터를 적극 활용하는 디지털 기반의 마약류 관리 체계로 혁신하고, 동시에 마약류 중독자 재활교육 강화에도 노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또 의사‧환자에게 의료용 마약류 처방·사용 통계 등 정보를 적극적으로 제공해 자율적인 마약류 오남용 예방 환경 조성을 유도하고, 오남용 등 위반 가능성이 높은 의료기관·환자를 선정·집중 관리하기 위한 마약류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고도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새로운 마약류 중독자 발생 예방과 중독자의 사회복귀 재활교육 강화를 위해 마약퇴치운동본부의 기능을 개편·강화하고 중독재활센터도 전국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식약처#마약#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macmaca 2022-01-15 18:29:55

    필자는 국사와 세계사, 헌법.국제법 중심이라, 대중언론이나 입시지의견은 반영치 않습니다.국사,세계사 기준이 옳음. 법이나 교과서자격이 없으면, 입시점수!. 왜구잔재대학은 주권.자격.학벌이 없음.Royal성균관대(국사 성균관 자격, 한국최고대)와 서강대(세계사의 교황반영, 국제관습법상 성대다음 Royal대 예우)는일류,명문끝. 法(헌법,국제관습법).교과서(국사,세계사)>>>주권.자격.학벌없는 왜구잔재 경성제대 후신 서울대의 입시점수는 참고사항.   삭제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