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정신·마음·행복
코로나 장기화 속 우울증, 치료 전 자가진단부터심장 에너지 보충해 무기력감 우울감 개선
▲ 자하연한의원 임형택 원장이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코로나19가 등장한 지 벌써 2년이 흘렀다. 세계적인 대유행이 장기화하면서 피로도가 극에 달한 이들의 '심리 방역'에 빨간불이 켜졌다. 특히 ‘코로나블루’를 호소하는 이들이 부쩍 늘었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자가격리 등으로 인해 집 안에서 머무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물리적, 심리적으로 고립되는 경우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코로나 블루는 ‘코로나19'와 '우울함'을 뜻하는 블루 BLUE의 합성어다. 코로나19 장기화로 일상에 큰 변화가 닥치면서 생긴 우울감 또는 무기력증을 일컫는다. 감염병 전파에 따른 경기 불안, 경제활동 중단, 사회활동 위축 등이 주요 원인이다. 우울한 기분과 공허감, 무기력감, 불면증, 집중력 저하 등이 2주 이상 지속되거나 이러한 증상으로 인해 일상생활이 어렵다면 우울증을 의심할 수 있다.

원인을 알 수 없는 우울감과 불안함, 무기력증을 겪고 있다면 다음의 '자가 진단 체크 리스트'를 통해 점검해보자.

▲식욕 저하와 체중 감소 또는 체중이 증가한다

▲열이 올랐다 내렸다 하고 추위를 잘 탄다

▲손발이 저리고 붓는다

▲가슴이 답답하고 어깨통증이 있다

▲소변곤란 및 생리불순이 있다

▲두통에 시달린다

▲만성적인 소화불량이 있다

▲매사 짜증이 나고 피로가 심하다

▲매사 의욕이 없고 모든 일에 재미가 없다

▲불면증에 시달리고 아침에 일어나는 일이 힘들다

▲집중력, 기억력, 판단력이 떨어진다

▲ 죽음을 생각하기도 한다

이중 3개 이상만 되어도 치료가 필요한 상황이다.

우울증 유발 원인 중 하나는 `심장 기능의 이상`을 꼽을 수 있다. 코로나19와 같은 과도한 스트레스나 경제적, 물리적인 문제 상황이 장기화하면 감정을 조율하는 장기인 심장에 에너지와 기의 순환이 원활히 하지 못하고, 심신의 양분이 상실된다.

따라서 심장의 에너지를 보충해 줌으로써 무기력감과 우울감을 떨치고 기력을 회복할 수 있다. 전문가와의 상담 치료 등 추가적인 치료를 병행한다면 추후 재발 등 위험도 낮출 수 있다.

더불어 생활습관을 바꾸는 노력도 병행해야 한다. 만약 장기간 실내에서만 활동한 상태라면 규칙적으로 일어나고 잠드는 습관을 들이는 것은 물론 적당한 산책도 도움이 된다.

자하연한의원 임형택 원장은 “평상시 불안감과 초조함이 너무 자주 나타나고 우울함 때문에 일상생활을 해나갈 수 없을 정도라면 전문가에게 상담할 필요가 있다”면서 “전문가에게 자신의 상황을 솔직하게 털어놓는 것만으로도 불안감과 우울증을 어느 정도 덜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울증은 치료 가능한 질환인 만큼 진료를 통해 자신에게 알맞은 치료 방법을 찾아 조기에 치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도움말 | 자하연한의원 임형택 원장]

___

임형택 원장은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 외래교수이며 경희대학교 한의과 대학원 경혈학교실 연구원이다. 가톨릭의대 부설 성바오로한방병원 진료과장, 학술진흥청 중점과제 연구소 한방선임연구원, 사암침법 연구회 간사를 역임했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코로나#우울증#자하연한의원#임형택#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