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대한종양내과학회, 제4회 항암치료의 날 진행24일 비대면 온라인 행사로 진행, 450여 명 참여
▲ 제4회 항암치료의 날 기념촬영.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대한종양내과학회(이사장 김태원)와 대한항암요법연구회(회장 장대영)가 지난 24일 ‘제4회 항암치료의 날 행사’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대한종양내과학회는 매년 11월 넷째 주 수요일을 ‘항암치료의 날’로 지정, 항암치료에 대한 올바른 정보 공유와 국내 항암치료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항암치료의 날 행사를 진행하고 있다.

이번 항암치료의 날 행사 주제는 ‘암이어도 괜찮아, I`m(암) OK’였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비대면 온라인으로 진행했으며 암 환자 및 환자 가족, 학회 관계자 등 450여 명이 참여했다.

행사는 ▲기념식 ▲건강강좌: 명의에게 들어보는 진료실에서 못다 한 이야기 ▲'그 암이 알고 싶다 라이브 토크 콘서트’ 등을 진행했다.

건강강좌는 폐암, 전이성 유방암, 대장암 강의로 진행했다. 폐암 강의는 박근칠 명예교수(삼성서울병원)’의 ‘폐암의 맞춤(표적) 치료 바로 알기: 오해와 진실’ 주제로 진행, 폐암 치료 패러다임의 변화를 중심으로 맞춤(표적) 치료에 대한 상세한 정보와 임상시험에 대한 환자들의 오인지 정보를 해소할 수 있는 정보를 제공했다.

이어 유방암 강의는 ‘완치 어려운 전이성 유방암: 함께하면 변화시킬 수 있습니다’를 주제로 김성배 교수(서울아산병원)의 강의를 진행했다. 유방암 유병률 증가 상황과 전이성 유방암의 최신 치료 약제 등에 대해 설명했다. 특히 전이성 유방암도 치료가 가능하다는 희망을 전달했다.

마지막으로 박영석 교수(삼성서울병원)’의 ‘대장암 이야기’ 강의에서는 대장암 치료의 발전과 장기 생존을 위한 치료 전락, 그리고 면역 항암제 치료 등의 정보를 제공했다.

마지막 세션인 그 암이 알고싶다 라이브 토크 콘서트는 환자들이 직접 질문한 궁금증에 대한종양내과 의사들이 답변해 주는 시간이었다. 토크 콘서트에서는 이현우 교수(아주대학교병원), 이경은 교수(이대목동병원), 이상철 교수(순천향대천안병원), 김현호 교수(가톨릭대성빈센트병원), 김홍준 교수(경희대학교병원)가 답변을 진행했다.

환자 본인에게 맞는 최적의 치료법에 대한 질문을 비롯해, 항암치료의 부작용, 환자를 위한 올바른 생활습관과 관리법, 암 환자의 코로나19 백신 접종 가능 여부 등 다양한 질문에 대한 답변이 이어졌다.

대한종양내과학회 김태원 이사장은 “이번 행사는 코로나로 그 동안 자주 만나지 못한 환우분들과 소통하고 싶은 대한종양내과학회의 마음을 표현한 자리”라며, “참석해 주신 환우 분들이 알고 싶었던 항암치료에 대한 많은 정보를 얻어 가셨길 바란다”고 이번 행사의 의미를 설명했다.

이어 “대한종양내과학회는 앞으로도 국내 항암치료 기술 발전과 환우 여러분의 건강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연구하고 노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대한종양내과학회#제4회 항암치료의 날 진행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