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인공관절 수술 시기, 줄기세포 연골재생술로 늦출 수 있어활동량 많고 젊은 40~50대 관절염 환자의 인공관절 대안으로 가능
▲ 가자연세병원 최윤진 병원장이 환자를 진료하고 있다.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무거운 체중을 버티고, 매일 걷고 뛰는 데 사용하는 무릎은 노화 현상이 뚜렷이 나타나는 관절이다. 중장년, 노년층에 접어들면 관절을 보호하는 연골이 닳아 통증과 부종 등이 나타나는 퇴행성 무릎 관절염을 겪기 쉽다.

관절염 초기에는 보존적 치료와 무릎 근력 강화 운동을 통해 증상을 개선할 수 있다. 하지만 무릎이 아픈데도 오래 방치했거나 일상생활이 어려울 정도로 증상이 심화된 관절염 말기는 수술적 치료가 불가피하다.

손상된 무릎 관절을 새로운 관절로 대체하는 인공관절 전치환술을 가장 많이 받지만, 최근에는 줄기세포로 연골을 재생하는 카티스템으로 무릎 수명을 늘리는 추세다.

줄기세포 연골재생술은 어떤 조직으로든 발달할 수 있는 줄기세포를 무릎에 심어 연골 세포로 분화하게 만들어 연골을 재생하는 치료다. 손상된 무릎에 미세한 구멍을 뚫은 뒤 줄기세포 약제를 도포해 손상된 연골이 재생되도록 만든다. 30분에서 1시간 내외의 짧은 수술시간으로 비교적 간단하게 치료가 가능하다.

통증을 일시적으로 억제하는 기존 치료들과 달리 통증의 근본 원인인 손상된 연골의 복구를 통해 증상을 해결하기 때문에 영구적인 치료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활동량이 많고 인공관절 수술을 받기에는 젊은 40~50대 관절염 환자라면 카티스템 무릎 줄기세포 치료를 인공관절의 대안으로 사용 가능하다. 단 모든 환자에게 적용 가능한 치료는 아니다. 전문의와 면밀한 상담을 통해 치료 가능 여부를 확인해야 한다.

무릎 관절은 지속적으로 퇴행한다. 너무 이른 나이에 인공관절 수술을 할 경우 시간이 흐름에 따라 인공관절 재수술을 해야 할 수 있다. 가급적 기존 관절의 수명을 최대한 늘려 인공관절 수술 시기를 늦추는 것을 권장한다.

카티스템 치료의 목적은 환자가 관절염 이전의 일상으로 복귀하도록 돕는 것이다. 정확한 수술은 병원이 갖춰야 할 기본이다. 수술 후 재활 치료를 환자 개개인에 맞추어 시행하는 것도 중요하다. 풍부한 수술 경험도 갖추면서 수술 후 통증 관리부터 정상 보행까지 도울 수 있는 체계적인 병원을 선택한다면 원활한 일상 복귀가 가능할 것이다. [도움말 | 가자연세병원 최윤진 병원장]

___

최윤진 병원장은 연세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세브란스 병원 인턴 및 정형외과 전문의, 전임의, 외래 조교수를 역임했다. 연세대학교 정형외과 관절경연구소, 대한정형외과학회, 대한 슬관절학회 정회원, 대한견주관절학회, 대한스포츠학회, 대한관절경학회 정회원이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가자연세병원#최윤진#인공관절#줄기세포#연골#건강다이제스트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