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백내장 다초점인공수정체 선택, 개인 생활패턴도 고려해야직업과 생활환경 등 종합적으로 고려한 렌즈 사용해야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최근 눈이 침침해져 휴대폰 문자를 주고받기도 힘들었던 주부 황 씨(60)는 노안을 의심하고 안과를 찾았다가 백내장이 상당히 진행됐다는 진단을 받았다. 정밀 검사를 거친 황 씨는 노안과 백내장을 동시에 치료할 수 있는 맞춤형 다초점렌즈 치료를 결정했다.

백내장은 눈 속의 수정체가 혼탁해져 시야가 흐려지고, 시력이 저하되는 안질환이다. 대개 수정체 조절 기능이 떨어지는 노안과 함께 나타난다. 황 씨처럼 노안과 백내장 진단을 받는 경우 다초점 인공수정체 렌즈로 교체하는 치료법이 근본적 치료가 될 수 있다.

다초점 렌즈는 초점이 두 개 이상 맺혀 거리와 상관없이 사물을 또렷하게 볼 수 있는 인공수정체다. 단초점 렌즈는 먼 곳과 가까운 곳 중 하나만 선택해 초점을 맞출 수 있고, 초점이 맺힌 곳만 잘 보여 수술 후에도 안경이나 돋보기를 착용해야 하는 불편이 따른다.

그러나 다초점 렌즈는 원거리, 중거리, 근거리에 있는 모든 사물을 볼 수 있도록 시력 개선이 가능하다. 수술 후 안경이나 돋보기를 쓰지 않아도 된다. 노안과 백내장, 근시 및 난시 등의 시력 문제를 동시에 개선할 수 있어 선호도가 높다.

인공수정체를 선택할 때는 개인의 직업이나 취미활동 등 생활패턴과 개인이 자주 하는 작업의 거리, 눈 상태를 함께 고려해 결정하는 것이 바람직하다.

특히 다초점 렌즈 삽입술을 받아야 하는 환자의 연령대는 빠르면 40대 초반부터다. 개개인 모두 눈상태가 다르기에 철저한 사전 검사를 해야 한다.

먼저 굴절검사, 안압검사, 시야검사, 망막검사 등을 통해 눈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직업과 생활환경 등을 상담해 종합적으로 고려한 개인 맞춤형 다초점 렌즈를 결정할 수 있어야 한다.

눈의 상태와 생활 패턴에 따라 선택해야 할 렌즈가 다르다. 삶의 질에 미치는 영향이 다른 만큼 정확한 진단은 필수다.

BGN밝은눈안과 잠실점 최용민 원장은 “노안 백내장 수술은 안정적인 수술이지만 어떤 종류의 렌즈를 사용하고, 어떤 의사가 하느냐에 따라 결과에 차이가 있을 수 있다”면서 “렌즈 선택 폭이 넓고 경험이 풍부한 안과인지를 따져보고 정밀 검사와 상담 후 맞춤형 다초점 인공수정체를 선택한다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조언했다. [도움말 | BGN밝은눈안과 잠실점 최용민 원장]

최용민 원장은 고려대학교 의과대학을 졸업하고 분당서울대학교병원 안과 전임의를 역임했다. 대한안과학회, 한국백내장굴절수술학회, 유럽백내장굴절수술학회, 대한성형안과학회 정회원이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BGN밝은눈안과#최용민#백내장#다초점인공수정체#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