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탈모와 두피 건강에 빨간불 켜진 2030…원형 탈모, 넓은 이마 등 모발 고민 다양모제림 성형외과, 2030 모발 인식 조사 진행 결과 63% 두피 고민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탈모는 장년층에게만 나타난다는 인식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최근에는 2030 젊은층의 모발 관심이 증가했다.

모제림 성형외과의원에서 자사 고객을 대상으로 ‘2030 모발 인식 설문 조사’를 실시한 결과 두피 및 탈모 고민을 가지고 있다는 응답이 약 63.6%를 차지하며 젊은층이 두피 건강에 많은 이상을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지난 7월 발표한 국민건강보험공단 자료에 따르면, 2020년 ‘탈모증’ 질환의 전체 진료 인원 23만 3천 명 중 30대가 22.2% 20대가 20.7%를 차지했다. 2030 세대의 ‘탈모증’ 질환이 전체 탈모 진료 환자 중 42.9%를 보였다.

또 인구 10만 명당 ‘탈모증’ 질환 진료 인원을 연령대별로 분류하면 30대가 가장 많은 비중을 차지했다. 성별 분류의 경우, 남성은 30대가 가장 많고 여성은 20대가 가장 많았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은 남녀 구분 없이 젊은층의 탈모 증가는 실제 탈모 증가보다는 생활 수준 향상이 외모에 대한 관심 증가로 이어져 병원을 찾는 젊은층이 늘어났을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다.

모제림 성형외과의원에서 발표한 설문 조사 결과에서도 2030 세대들이 두피 건강에 대한 중요성을 많이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외모에 있어서 건강한 모발의 유무는 얼마나 중요한지’ 묻는 질문에 ‘매우 중요하다’는 의견이 63.6%, ‘중요하다’는 의견이 31.8%였다. 응답자의 95.4%가 외모에 있어 건강한 모발이 중요하다고 응답했다. 특히 ‘연애와 결혼에 불이익이 많다’고 생각하는 답변이 86.4%, 취업과 사회 생활을 하는 데 탈모가 불이익이 많다’고 생각하는 응답이 전체 응답 인원의 72.6%를 차지했다.

또 ‘탈모가 지속된다면 탈모 병원에 방문할 의향이 있다’는 응답이 77%로 나타났다. 이처럼 2030 청년층들은 탈모를 숨기거나 방치하는 것이 아닌 탈모 치료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보였다.

한편 ‘원형 탈모로 두피 치료를 받았다’ ‘여자인데 넓은 이마가 콤플렉스라 모발이식을 받았다’ 등의 기타의견이 있었다.

모제림 성형외과의원 황정욱 원장은 "스트레스나 환경적인 요인으로 원형 탈모를 겪는 젊은이들이 많다"며 "원형 탈모를 장기간 방치할 시 탈모반이 확대돼 전체 탈모로 이어질 수 있어 조기 관리가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모제림성형외과#탈모#두피#건강다이제스트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