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산에 올라 마시는 술 한 잔, 가을 낭만 아닌 毒음주 삼가고 안전수칙 준수해야
▲ 이미지제공=다사랑중앙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본격적인 단풍철이 시작되면서 등산을 즐기는 사람이 늘어나고 있다. 등산객이 급증하자 일각에선 산행 중 음주로 인해 코로나19 확산과 안전사고 발생 위험이 커질 수 있다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온다.

최근 행정안전부가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5~2019년 발생한 등산사고는 총 34,617건으로 10월에 가장 많은 4,487건(12.9%)의 사고가 발생했다. 또 음주 및 금지구역 출입 등 안전 수칙 불이행이 사고 원인의 무려 17%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전용준 원장은 “등산은 자연을 즐기며 건강을 챙길 수 있는 좋은 운동이지만 산행 중 음주는 건강을 해칠 수 있다”며 “우리나라에는 산에 오르기 전 마시는 입산주, 정상에 오른 기념으로 마시는 정상주, 산을 내려와 뒤풀이로 마시는 하산주 문화가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음주 산행은 실족·추락과 같은 심각한 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술에 포함된 알코올이 중추신경계 억제제로 작용해 뇌의 기능을 마비시켜 갑작스럽게 발생할 수 있는 사고나 위험에 대처하기 어렵게 만들기 때문이다.

실제로 지난해 울산 문수산에서 등산객이 술을 마신 뒤 하산하다 굴러 떨어져 119구급대에 구조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전용준 원장은 “술을 마시면 주의력과 판단력이 흐려지는데다 평형감각과 근육의 수축·이완을 조절하는 소뇌 기능이 둔화돼 운동 능력이 떨어진다”며 “이로 인해 술을 마시고 등산할 경우 비틀거리거나 발을 헛디뎌 사고가 일어날 가능성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또 술을 마시면 몸이 따뜻해진다고 느껴 산에 올라 추위를 잊기 위해 음주를 하는 경우가 있는다. 이는 오히려 저체온증을 유발할 수 있다. 음주 후에는 우리 몸의 체온 조절을 담당하는 시상하부와 중추신경계의 기능이 저하되는 탓이다.

전용준 원장은 “음주는 저체온증을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로 술을 마시면 알코올이 혈관을 확장시켜 열을 발산해 급격히 체온이 떨어진다”며 “특히 날씨 변동이 잦고 일교차가 큰 가을 산행 중 음주는 저체온증으로 인한 조난 위험을 가중시키므로 조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전 원장은 “요즘처럼 낮의 길이가 짧아지고 추위가 빨리 찾아오는 시기에는 등산사고 위험에 노출되기 쉬운 만큼 산행 시 음주를 삼가고 기본적인 안전수칙을 준수해 안전하고 건강하게 가을 경치를 즐기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내과 전용준 원장]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알코올#다사랑중앙병원#전용준#금주#음주#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