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전문의에게 듣는다
무치악자, 식립 부담될 경우 ‘임플란트 틀니’ 고려할 수 있어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치아를 상실했을 경우 치아 기능을 회복하는 치료 방법으로 임플란트를 선택하는 사례가 해마다 증가하고 있다. 기존의 틀니 방식보다 치아로서의 만족도가 높고 저작력의 수준이 높기 때문이다.

임플란트 식립 기술이 발전하면서 치료 사례도 부분적인 치아 상실에 국한되지 않는다. 모든 치아를 상실한 무치악 상태에서도 많은 개수의 식립을 통해 치아 기능을 회복하는 사례가 늘어나고 있다.

그런데 무치악 상태에서 임플란트를 식립하고자 하는 사람들 중 식립 개수에 대한 부담을 많이 느끼는 경우가 있다.

임플란트는 잇몸에 인공 치근을 식립하는 수술이 필요하다. 식립 개수가 많으면 그만큼 수술 범위가 넓어져 부담이 가중된다.

무치악 상태에서 활용할 수 있는 임플란트 치료 방법은 ‘전체 임플란트’와 ‘임플란트 틀니’로 나뉜다.

전체 임플란트는 한 악에 8개 내외의 많은 인공 치근을 식립하는 방법이다. 식립 개수가 많은 만큼 복원할 수 있는 치아 기능과 저작력의 수준이 높지만 그만큼 치료 과정에 부담이 크다.

임플란트 틀니는 2~4개 사이의 인공 치근을 식립한 뒤, 틀니처럼 제작된 보철물을 그 위에 고정시키는 방법이다. 전자보다 저작력이 다소 떨어지지만 치료 과정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일반적인 틀니보다 만족스럽고 저작력이 충분한 치아 기능을 갖추고 싶지만 전체 임플란트처럼 많은 인공 치근을 식립하는 것에 부담을 느끼는 사람이라면 임플란트 틀니를 고려할 필요가 있다. 이는 치료 과정과 비용에 대한 부담을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이 두 가지 치료 방법은 주로 치조골 상태에 따라 결정되는 경우가 많다.

전체 임플란트의 경우 많은 개수의 인공 치근을 식립해야 하는 만큼 치조골 상태가 양호해야 성공적인 식립 결과를 기대할 수 있다.

만약 치조골 상태가 좋지 못한 경우라면 오히려 임플란트 틀니 방법으로 치료하는 것이 예후가 좋고 바람직할 수 있다. 따라서 꼼꼼한 진단을 통해 내 상태에 적합한 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

세이프플란트치과 이창규 대표원장은 “무치악 상태일수록 치조골에 소실이 진행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사전에 치조골 상태를 면밀하게 파악해 그에 적합한 치료 방법을 결정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전했다. [도움말 | 세이프플란트치과 이창규 원장]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창규#세이프플란트치과#임플란트#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