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은평성모병원, 조혈모세포이식 전용 무균병상 확대 오픈2병상에서 14병상으로 확대
▲ 은평성모병원 혈액병원 조혈모세포이식 전용 무균병상 내외부 모습.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가톨릭대학교 은평성모병원이 혈액암 치료를 위한 조혈모세포이식 전용 최신식 무균병상을 확충했다.

개원과 동시에 병원 내 전문병원인 혈액병원을 오픈하고 조혈모세포이식 전용 병동을 운영해 온 은평성모병원은 시설 및 인력 확충을 통해 기존 2개였던 조혈모세포이식 무균병상을 14개(1인실 6개, 4인실 2개)로 확대해 연간 200례의 조혈모세포이식이 가능한 이식 인프라를 확보했다.

새롭게 오픈한 조혈모세포이식 전용 무균병상에는 첨단 공조 시스템을 통해 외부 공기가 병실로 들어오지 않게 하는 양압 시스템과, 내부 공기의 외부 확산을 차단해 감염병 발생에 즉각 대응할 수 있는 음압 시스템을 모든 병실에 설치했다.

병실 출입 전 보호구 착용과 소독을 시행할 수 있는 전실도 마련했다. 전실은 의료진이 복도에서 환자가 있는 병실로 바로 진입하는 것을 막는 공간이다. 환자가 머무는 공간이 지속적으로 무균상태를 유지할 수 있도록 복도 쪽 문이 닫혀야 병실 문을 열 수 있는 구조적 특성을 통해 환자 감염을 막는다.

또 병실 내부에 화장실을 마련해 환자의 외부 출입을 제한하고, 동선을 최소화해 최적의 감염 관리 환경을 조성했다.

은평성모병원 혈액병원은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다발골수종센터를 개소하는 등 개원 후 지난 2년간 60례의 조혈모세포이식을 실시했다. 서울성모병원, 여의도성모병원과 함께 가톨릭혈액병원 삼각벨트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김병수 혈액내과장은 “은평성모병원 혈액병원은 수도권 서북부 혈액암 거점 병원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며 “가톨릭혈액병원 인프라와 혈액질환 전용 병동운영 노하우를 더해 환자 치료에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지난 1일 혈액병동에서 최승혜 병원장, 천만성 영성부원장 신부 등 주요 보직자들과 혈액병원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조혈모세포이식 전용 무균병상 축성식을 갖고 환자들의 쾌유를 기원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은평성모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