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바이엘 코리아, 유투버 이십세들 등과 함께 ‘당연하지 않아’ 디지털 캠페인 성료유튜브·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 및 산부인과 전문의와 함께 다양한 컨텐츠 선보여
▲바이엘 코리아 ‘당연하지 않아’ 디지털 캠페인 유튜브편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바이엘 코리아(대표이사 프레다 린, 이하 바이엘) 여성건강사업부는 인기 유튜버,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 산부인과 전문의와 함께 여성 건강 관련 인식개선을 위한 ‘당연하지 않아’ 디지털 캠페인을 성공적으로 마쳤다고 9일 밝혔다.

‘당연하지 않아’ 캠페인은 여성의 올바른 피임, 건강한 월경을 돕기 위해 바이엘이 지난 해부터 진행하고 있는 활동이다. 특히 올해는 MZ 세대를 대상으로 안전한 피임법과 월경과다 및 자궁내막증 등을 효과적으로 알리기 위해 산부인과 전문의와 총 9인의 유튜버(이십세들, 디바걸스, 곽정은) 및 인스타그래머(그림비, 감자, 앙영, 김솜, 영지, 뱀비)와 협업해 지난 4월부터 7월까지 다양한 컨텐츠를 릴레이로 선보였다.

유튜버 ‘이십세들’과 ‘디바걸스’는 산부인과 전문의와 함께 평소 궁금했던 내용에 대해 유쾌하고 솔직한 대화로 풀어냈다. 작가 겸 컨설턴트인 곽정은은 본인의 유튜브 채널인 ‘곽정은의 사생활’을 통해 월경과다에 대한 적극적 치료 필요성을 담백하게 전달했다. 또 인스타그램 웹툰에서는 피임에 대한 잘못된 상식, 올바른 피임법 등을 캐릭터와 만화적 구성을 통해 이해하기 쉽게 담아냈다.

‘먼저 ‘이십세들’과 ‘곽정은의 사생활’ 유튜브 영상에서는 월경과다의 정의, 의심 증상, 치료법 등을 자세히 소개했다. 특히 ‘이십세들’의 ‘여자들이 말하는 생리기간에 힘든 이유’편에 출연한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교실 김슬기 교수는 “월경과다증에 대한 인지도는 한국을 포함해 세계적으로 낮게 나타나는데, 여성의 사회생활과 일상생활에 큰 영향을 줄 수 있는 만큼 해당 질환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고 전하며 치료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실제 올해 5월 우리나라 2040 여성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월경과다증 인식 및 치료 현황’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43% 정도가 월경과다증을 자주/항상 경험하지만 약 70%는 이를 질환으로 인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월경과다 증상을 경험한 여성이 산부인과 진료를 받지 않은 가장 큰 이유로 ‘월경과다가 치료가 필요한 질환이라 생각하지 못해서’라고 답해, 해당 질환에 대한 적극적인 인식 개선이 필요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건강에 대해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는 유튜버 ‘디바걸스’ 편에서는 월경통으로 생각하고 참기 쉬운 자궁내막증의 원인, 대표적인 증상, 진단, 그리고 치료법에 대해 다뤘다. 자궁내막증은 전체 가임기 여성 2~10% 정도가 진단되는 질환이다. 상당히 진전된 후 진단되는 경우가 많고 재발이 잦다. 심한 월경통이나 골반통으로 삶의 질을 떨어뜨릴 수 있으며, 난임의 원인도 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바이엘 코리아 ‘당연하지 않아’ 디지털 캠페인 웹툰편

대학생이 말하는 피임에 대한 모든 것’ 편에서는 각 방법에 따라 성공률이 다르다는 점 등을 살펴봤다. 한 예로 경구약은 매일 일정한 시간에 규칙적으로 복용해야 실패율을 낮출 수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 성공률을 높이려면 한 가지 이상의 방법을 함께 사용하는 ‘이중 피임’이 도움이 된다.

“바이엘 코리아 여성건강사업부 진정기 총괄은 “올해 ‘당연하지 않아’ 캠페인은 MZ 세대에게 올바른 피임과 건강한 월경에 대해 알리기 위해 인플루언서들과 협업했다. 자칫 딱딱할 수 있는 내용을 재미있게 풀어낸 웹툰과 유튜브 영상 컨텐츠 등을 통해 많은 여성들이 월경과다, 피임, 자궁내막증 등에 대한 인식이 증가하고, 산부인과 전문의를 통한 적극적 치료와 관리를 받을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바이엘코리아#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