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식품·영양·레시피
구구데이, 저지방 고단백 식품 '닭고기·달걀'로 건강 챙겨요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농촌진흥청은 9월 9일 '구구데이'를 맞아 닭고기와 달걀의 영양성분 등 알아두면 좋은 정보를 소개했다.

2019년 기준 우리나라의 1인당 닭고기 소비량은 14.8㎏, 달걀은 282개를 기록했다. 10년 전인 2009년에 비해 닭고기는 5.2kg, 달걀은 44개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닭고기와 달걀의 영양적 가치는?

닭고기는 저지방 고단백 식품이며, 일반 식육보다 불포화지방산 함량이 높다. 특히 ‘필수 아미노산’이 많아 인체 구성 세포조직의 재생과 유지에 효과적이다.

달걀은 모유 다음으로 영양가가 높은 식품이다. 하루에 2개 정도 섭취하면 인체에 필요한 단백질을 충족할 수 있다. 또 노안을 예방하는 ‘루테인’, 기억력 증진에 효과가 있는 ‘레시틴’, 뼈를 튼튼하게 해주는 ‘비타민 디(D)’ 등 다양한 영양소를 함유하고 있다.

구매 시 무엇을 보고 골라야 할까?

냉장 닭은 껍질에 광택이 있고, 고기에 탄력이 있는 것이 좋다. 냉동 닭은 해동하면 드립(drip)으로 인해 아미노산 등 영양성분이 밖으로 흘러나온다. 따라서 되도록 냉장 닭을 고른다.

달걀은 표면이 깨끗하고 매끈하며 금이 가지 않은 것을 선택한다. 달걀 껍데기에 표시된 산란일자 등을 확인한다.

흰 달걀과 갈색 달걀, 달걀 껍데기색이 다른 이유는?

달걀 껍데기색은 닭의 품종에 따라 다르게 나타난다. 일반적으로 흰색 달걀은 흰색 귓불이 있는 닭이 낳고, 갈색 달걀은 붉은 귓불이 있는 닭이 낳는다. 사육 환경과 건강 상태에 따라 색은 같지만 명도가 다른 달걀을 낳을 수도 있다. 달걀 껍데기색에 따른 영양소 차이는 없다.

무정란보다 유정란이 영양이 풍부할까?

국내외 연구 결과, 유정란과 무정란의 영양학적인 차이는 없다. 다만 유정란은 사육농가에서 암탉과 수탉을 같이 풀어 키워 생산하며 부화가 가능하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닭고기#달걀#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