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반려동물
강아지 암 원인과 증상, 예방하기 위해서는…정기검진과 건강한 식단 등 신경 써야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사람과 마찬가지로 악성종양은 강아지 신체 어느 부위에나 생길 수 있다. 강아지 종양의 위치와 특징에 따라 예후와 치료 방법이 달라진다.

악성종양(암)에 걸리면 기본적으로 식욕부진과 함께 체력, 체중 저하, 설사, 구토, 악취 등이 나타난다. 일반 질병과 증상이 유사하기 때문에 무심코 지나치기 쉽다.

강아지 암 종류는 대표적으로 유선염(유선종양), 간암, 폐암 등이 있다. 사람의 경우와 마찬가지로 반려동물의 암은 명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다. 다만 강아지의 과체중, 살충제 등 화학물질 노출, 유전이 관련이 있다고 본다.

키우는 사람의 생활습관도 강아지에게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연구에 의하면 간접흡연은 흡연자와 동거하는 사람은 물론 강아지에게도 암 발병률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또 불규칙한 생활패턴과 무심코 저지른 실수들이 강아지에게 스트레스를 유발, 암이 발생하기 쉬운 신체 조건을 만든다.

강아지의 질병을 조기에 발견하고 관리하려면 사람과 마찬가지로 동물병원에서의 정기적 건강검진이 필요하다. 전문의들은 5세 이하 강아지는 매년 1회, 6세 이상 중년이나 노령견은 6개월마다 종합 검진을 권한다.

5세 이하의 경우는 기본적인 혈액검사, 엑스레이검사, 소변검사 정도로 충분하다. 노령견에 접어들 경우는 추가로 복부초음파, 심장초음파를 통해 종양이나 심장질환 여부를 조기에 판별할 수 있다.

이에 수동물병원 김동빈 원장은 “강아지의 암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중성화 수술, 건강한 식단, 오염 차단, 구강 위생 정도의 방법이 있는데, 유선종양, 전립선암, 자궁암, 난소암의 경우 중성화 수술로 예방 가능하다”면서 “중성화 수술을 하지 않은 강아지를 목욕시킬 때는 몸 구석구석을 만져보고 혹이나 몽우리가 잡히는지 체크해봐야 한다. 건강한 식단이나 오염을 차단하는 것 역시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와 함께 김 원장은 “사람과 마찬가지로 수술로 종양과 주변 조직을 떼어내고 신체에 남아있는 암세포를 절멸시키기 위해 항암치료를 실시한다. 종양이 작고 전이되지 않은 초기상태일 경우 예후가 좋다”면서 “만약 평소와 다르게 특정 부위가 부어 오른 것처럼 느껴지거나 혹이 잡힌다면 반드시 동물병원에 내원해 이상이 없는지 진단받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도움말 | 24시 수동물병원 김동빈 원장]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아지암#수동물병원#김동빈#건강다이제스트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