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안현필 건강교실
[안현필 건강교실] 시금치 = 결석, 정말일까?2016년 12월 건강다이제스트 감사호

【건강다이제스트 | 안현필건강연구소 정병우 소장】

“되도록 채소는 많이 드세요!” 건강의 첫째 조건으로 꼽힌다.

그런데 채소 먹기를 방해하는 속설들이 있다. 대표적인 것은 “시금치를 생으로 먹으면 결석이 생긴다.”는 것이다. 이 말은 사실일까?

“생시금치에는 수산이 많기 때문에 생으로 먹으면 요로결석이 생기니 쉬우니 삶아서 떫은맛을 빼고 먹어라.”는 속설은 과학적으로 연구한 학설이 결코 아니다. 일본의 카마구라시대에 어떤 승려가 빈혈증을 치료하기 위해 의사에게 물어본 즉 “시금치를 많이 먹어라.”고 했기 때문에 매일 시금치를 계속해서 먹었더니 신장결석이 생겼는데 이것이 와전되어서 그런 속설이 생겨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생시금치와 데친 시금치의 차이

생시금치의 주성분인 수산, 비타민 C, 효소 등은 열에 약하기 때문에 100도 이상으로 가열하면 모두 죽어버린다. 죽은 시체는 세포에 흡수되지 않기 때문에 대부분은 대소변으로 되어 몸 밖으로 나간다. 그런데 수산은 칼슘과 결합하기 쉬운 특성이 있어서 이 결합된 것이 신장 안에 모이고 모여서 돌덩어리, 즉 결석을 만드는 것이다.

따라서 삶은 시금치를 계속해서 많이 먹으면 결석증을 일으키게 된다. 그러나 생시금치의 수산은 살아 있어서 세포에 흡수되기 때문에 결석증을 일으킬 이유가 없는 것이다.

결론적으로 말하면 생시금치 속에 들어 있는 유기수산은 위장과 신장의 혈관을 강하게 하여 피를 잘 돌게 하는 구실을 하나 삶은 시금치 속에 들어 있는 무기수산은 고열에도 녹지 않고 칼슘과 달라붙어 결석증이란 병을 유발하는 것이다.

따라서 시금치는 데치거나 삶아서 먹는 대신 생시금치를 먹도록 하자. 그래야 생시금치에 풍부한 비타민 C와 효소도 함께 섭취할 수 있다.

생시금치에 풍부한 비타민 C는 피부를 아름답게 하고 병균의 침입을 막아준다. 피를 깨끗하게 해서 모세혈관까지 잘 돌도록 해주기도 한다. 생시금치에 풍부한 효소는 우리가 먹은 것을 소화시켜서 우리 몸의 전반적인 신진대사를 왕성하게 해준다. 생시금치는 생된장에 찍어 먹으면 맛도 좋다.

정병우 프로필

건강다이제스트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강다이제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