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반려동물
강아지 슬개골탈구 증상과 관리 방법은?주기적으로 동물병원에 내원해 슬개골 상태 확인해야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강아지를 키우는 보호자라면 누구나 걱정하는 질환이 있다. 바로 슬개골탈구다.

슬개골은 강아지의 다리에 있는 무릎 뼈를 말한다. 평소에는 활차구 홈 안에 들어 있어서 무릎 관절이 움직이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하지만 미끄럽고 딱딱한 바닥에 자주 넘어지거나, 두 발로 서서 점프하는 등 무릎에 부담을 가하는 행동을 하면 슬개골이 본래 위치에서 벗어나면서 강아지 슬개골 탈구가 발병한다.

이에 관해 24시 수동물병원 탁경 원장은 “슬개골 탈구는 강아지에게 흔하게 나타나는 질환이다. 하지만 강아지가 자신의 문제를 인지하고 병원에 찾아갈 수 없기에 보호자가 관심 있게 지켜봐야 한다”며 “조금이라도 강아지의 슬개골이 탈구된 것 같다면 빠르게 동물병원에 방문해서 검진과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대부분의 질환이 그렇듯 슬개골탈구 또한 시간이 지나면 증상이 심해지고, 이차적인 문제로 이어질 수 있기 때문이다.

대표적인 강아지 슬개골탈구 증상은 3가지다.

▲뒷다리 한쪽을 들고 깽깽이걸음을 한다.

▲엉덩이를 바닥에 대고 질질 끌면서 걷는다.

▲걸을 때 뒷다리 모양이 O자형이다.

하지만 겉으로 보이는 증상만으로 판단하기는 어렵다. 네 발로 걷는 동물, 특히 몸이 가벼운 소형견은 무릎에 문제가 생기더라도 걸을 수 있기 때문이다.

보호자가 확인했을 때 눈에 띄는 문제가 없다면 강아지 슬개골탈구수술을 미루게 될 수 있다. 그러나 제때 치료하지 않거나 강아지 슬개골탈구 수술 비용 등 때문에 고민하다 증상이 악화하면 통증을 유발할 수 있다. 십자인대가 끊어지거나 퇴행성 관절염이 발병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진다.

따라서 주기적으로 동물병원에 내원해서 강아지 슬개골 상태를 확인해야 한다. 필요하다면 치료와 수술을 받아야 한다.

슬개골탈구는 치료했더라도 원인을 개선하지 않거나 제대로 관리하지 않으면 재발할 우려가 있다. 따라서 동물병원에서 알려주는 주의사항을 확인하고, 따라줘야 한다.

첫째, 수술 후 강아지의 체중을 조절해야 한다. 강아지의 몸이 비만하다면 체중 때문에 관절에 부담이 가해져 수술 후 회복을 방해하기 때문이다.

둘째, 수술 후에는 운동을 제한해야 한다. 수술 후 30분~1시간 이상 산책을 하거나, 과한 운동을 하면 뼈가 다시 붙는 데 영향을 준다. 따라서 슬개골 탈구 치료를 받은 후에는 한동안 과한 운동을 피해야 한다.

셋째, 관절 영양제나 처방 사료 등을 챙겨줘야 한다. 유효성분이 제대로 포함된 영양제와 사료를 주기적으로 공급하면 관절염 완화 및 예방에 도움이 된다.

넷째, 문제 행동 개선 하기다. 수술 후 뼈가 완전히 붙었다고 하더라도 점프나 직립 보행, 뛰어내리는 등의 행동을 반복한다면 슬개골 탈구 증상이 재발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탁 원장은 “강아지 슬개골탈구 증상이 보이면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처해야 한다. 강아지 슬개골탈구 수술비 등 때문에 당황해서 허둥지둥하면 치료를 시작할 시간을 늦추게 된다”며 “미리 방문할 수 있는 24시 동물병원을 알아 두고, 증상이 나타났을 때 바로 내원한다면 강아지의 무릎 건강을 지키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도움말 | 24시 수동물병원 탁경 원장]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탁경#수동물병원#강아지#동물병원#슬개골탈구#영등포동물병원#24시수동물병원#24시동물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