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반려동물
활동하기 좋은 계절 여름, 강아지 건강 신경 써야열사병, 피부 질환 등 노출될 수 있어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국내에서 강아지를 키우는 반려인 인구가 1000만 명을 넘어섰다. 저출산과 고령화, 1인 가구의 증가가 반려인 증가로 이어진 것이다. 해를 거듭할수록 반려동물을 키우는 인구는 가파르게 증가하는 데 비해 반려동물의 건강 문제는 잘 모르는 경우가 많다.

그 중에서도 여름철 흔히 발생하는 심장사상충, 열사병, 진드기 등은 증상을 잘 알아차리기 힘들어 병을 키우는 경우가 종종 있다. 강아지 건강을 위협하는 여름철 질환을 피하는 방법은 무엇일까? 이에 대해 영등포 24시 수 동물병원 원수복 원장과 함께 자세히 알아보았다.

강아지 건강 위협하는 여름철 질환

기온과 습도가 높은 여름철, 더운 날씨로 인해 각종 질환에 노출되기 쉽다. 그 중에서 발병률이 높은 대표적인 질환은 열사병, 심장사상충 그리고 각종 피부병이다.

강아지는 추위에 강하고 더위에 약한 동물이다. 온도가 높고 환기가 잘 되지 않는 장소에 오랜 시간 있거나 더운 날씨에 자외선을 계속 쐬면 체온이 급격히 상승한다. 열사병에 걸리면 침을 많이 흘리고 맥박이 빨라지며 기운이 없는 모습을 보인다.

강아지 심장사상충이란 모기로 인해 발병하는 질환이다. 모기에 물리게 되면 모기가 가지고 있는 심장사상충이 그대로 반려견에게 옮겨진다. 몸에 들어온 심장사상충 유충은 서서히 성장해 3개월 정도가 지나면 심장에 문제를 일으킨다.

여름철 야외활동은 강아지피부병의 대표적인 원인이 된다. 여름철 발생하는 피부병의 종류는 진드기, 농피증, 모낭충증, 링웜 등이 있다. 피부에 딱지가 앉거나 습진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가벼운 피부병은 연고를 발라 극복할 수 있지만 자세한 것은 정밀검사를 통해 원인을 파악하는 것이 우선이다.

활동량이 많아지는 여름, 자주 목욕 해도 될까?

강아지의 활동량, 피부, 털의 상태 등 다양한 요인에 따라 달라질 수 있지만 일반적으로 피부 재생 주기에 맞춰 3~4주에 1회 정도의 목욕이 적당하다. 활동량이 많아지는 여름이라 해도 10일에 1회 정도 목욕하는 것이 좋다. 잦은 목욕은 오히려 피부에 해롭다.

사람보다 더 예민한 강아지의 피부를 위해 개 전용 샴푸를 사용하는 것을 권장한다. 너무 자극적이진 않는지, 무슨 성분으로 만들었는지 등 꼼꼼하게 살펴보고 고르도록 한다.

원수복 원장은 “기온과 습도가 높은 여름철은 열사병, 피부 질환 등에 노출되기 쉽다. 따라서 다양한 질환에 대비하기 위해 미리 동물병원을 알아두는 것이 좋다”면서 “의료진의 실력부터 장비, 입원관리 시스템까지 꼼꼼히 따져보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 24시 수 동물병원 원수복 원장]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동물병원#원수복#강아지#24시수동물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