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대한암협회, 암 경험자 위한 ‘RE-SET’ 캠페인 개최암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와 암 경험자, 보호자가 함께하는 힐링 암 토크
▲ 제4회 암 경험자들을 위한 리셋 캠페인 ‘글·그림·소리로 만나는 다시 푸르른 나의 일상’ 포스터. (제공= 대한암협회)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다가오는 6월 암 경험자 주간(6월 첫째 주)을 맞이해 암 진단과 치료 후 암 경험자의 새로운 삶을 응원하는 2021 암 경험자 주간 ‘RE-SET’ 캠페인 ‘글·그림·소리로 만나는 다시 푸르른 나의 일상’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다.

세계 암 생존자(National Cancer Survivors Day)의 날은 1988년 6월 5일 미국에서 처음 열렸다. 이후로 매년 6월 첫 번째 일요일에 미국, 캐나다, 호주 등 많은 나라의 도시에서 암 생존자(이하 암 경험자로 표기)를 인식하고 암 진단 후의 삶이 유익하고 보람 있음을 세상에 보여주는 기념행사다.

대한암협회도 6월 첫째 주를 암 경험자 주간으로 정하고 리셋(RE-SET) 캠페인(다시푸르른 나의일상으로)이라는 슬로건 아래 4회째 진행하고 있다. 올해는 사단법인 대한암협회와 박피디와황배우가 함께 공동으로 주최한다.

의료기술의 발달로 암 치료 후 건강을 회복하는 암 경험자의 비율은 매년 증가하고 있지만, 암 극복 이후 사회로 복귀하는 비율은 저조하다. 이에 대한암협회는 2018년부터 암 경험자들의 건강한 일상 복귀를 응원하는 리셋 캠페인을 매년 6월 펼치고 있다. 암 경험자뿐만 아니라 우리 사회 전체의 인식 전환과 행동의 변화를 이끌어내기 위해 암 경험자들을 대상으로 한 실태조사부터 토크쇼, 축하공연, 상담 프로그램 등 다채로운 프로그램들을 진행한다.

또 대한암협회 노동영 회장은 “의료기술의 발달로 암 경험자들이 크게 늘었지만 암 경험자들을 위한 다각적 지원 프로그램은 아직 많이 부족한 실정"이라며 "캠페인을 통해 암 경험자가 평소 느낀 어려움과 고민에 대해 서로 소통하고 서로를 격려하고 함께 응원하는 자리가 지속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암’을 넘어 끊임없이 도전하는 젊은 암 경험자들의 힐링 토크

2021년 암 경험자 주간 기념 캠페인은 글·그림·소리로 만나는 영상 콘텐츠와 더불어 토크콘서트도 함께 진행한다.

이번 토크콘서트에서는 대한암협회 노동영 회장의 인사말을 시작으로 영상 콘텐츠 참여 작가를 포함한 개성 있고 젊은 암 경험자들이 패널로 자리해 암을 겪은 이후의 사회 복귀 과정을 공유하고, 자신의 역량과 재능을 펼치는 새로운 도전에 대한 이야기를 나눌 예정이다.

더불어 암이라는 질병으로 인해 지속되는 다양한 문제와 불안을 야기하는 심리/정신적 요인들을 암 전문 정신건강의학과 의학박사 이광민 전문의와 함께 암 경험자와 보호자들이 겪는 다양한 문제를 인식하고, 삶의 질 향상을 위한 해결방안을 나누는 소통의 시간을 갖는다.

이날 축하 공연으로는 결혼기념일마다 소아암 환자 돕기 자선콘서트를 열어 선한 영향력을 펼치고 있는 뮤지컬 배우 문혜원과 박태성이 활동 중인 쇼콰이어 그룹 쇼머스트(박태성, 고현경, 이경수, 김채은, 백재연)가 함께 출연해 무대를 꾸밀 예정이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암환자#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