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제약
식약처, 국내 개발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 신약 허가‘롤론티스프리필드시린지주’… 국내 33호 탄생
▲ 호중구 감소증 치료 신약 롤론티스. (제공= 한미약품 )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한미약품㈜의 호중구 감소증 치료제 ‘롤론티스프리필드시린지주(에플라페그라스팀)’를 국내 33번째 개발 신약으로 허가했다.

호중구 감소증이란 백혈구 중 40~70%를 차지하는 호중구가 비정상적으로 감소하여 감염에 취약해지는 증상이다.

‘롤론티스프리필드시린지주’는 항암화학요법으로 나타날 수 있는 호중구 감소증의 치료에 사용한다. 과립구집락자극인자(G-CSF) 수용체에 결합하여 호중구 생성을 촉진한다. 해당 치료제의 효능은 고형암 및 악성 림프종에 대한 세포독성 화학요법을 투여 받는 환자의 중증 호중구 감소증의 기간을 감소시킬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G-CSF(Granulocyte colony stimulating factor)란 골수를 자극해 호중구 생성을 촉진한다.

이 약은 재조합기술을 이용하여 제조한 사람의 G-CSF 유사체에 특정 단백질을 연결하여 약효지속성을 증가시킨 제품이다.

식약처 관계자는 "앞으로도 과학적이고 철저한 허가·심사를 통하여 안전성·효과성이 충분히 확인된 치료제를 공급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식약처#식품의약품안전처#한미약품#롤론티스프리필드시린지주#호중구감소증#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