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비대면 설 연휴에 노인 음주 주의보
▲ 제공= 다사랑중앙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한 정부의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조치 연장으로 올해 설 연휴에는 본가나 친척 집 방문이 어려워졌다. 이에 일각에서는 가족들이 찾아오지 못해 아쉽고 헛헛한 마음을 술로 달래는 노인들이 늘어날 것이란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실제로 국민 절반 이상이 올해 설에는 고향에 가지 않을 예정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취업포털 사람인이 발표한 ‘코로나 시대의 설 연휴’ 조사 결과에 따르면 설 연휴 고향 방문을 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63.4%였다. 지난해 추석(57.7%) 명절보다도 무려 5.7%나 높은 수치다.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박주연 원장은 “이번 설 연휴는 오랜만에 가족을 만날 수 있는 명절을 손꼽아 기다리던 어르신들에게 허탈감과 무료함을 안겨줄 수밖에 없다”며 “특히 평소 음주를 즐기던 노인들은 갑작스러운 연휴의 공백과 무료함을 술로 해소할 가능성이 높다”고 지적했다.

노인은 젊은 성인과 같은 양의 술을 마셔도 빨리 취할 뿐만 아니라 술을 깨는 데도 오랜 시간이 걸린다. 사람은 나이가 들수록 체내에 근육량과 수분이 부족해지고 알코올 분해 능력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또 노인이 술에 취하면 넘어지거나 미끄러지는 등 여러 사고에 노출될 가능성이 높다.

박주연 원장은 “노인의 경우 음주 사고가 발생하면 뇌출혈이나 골절과 같은 부상을 당할 가능성이 높다”며 “특히 혼자 사는 노인들은 주변의 도움을 받기 어려워 목숨을 위협하는 위급한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우려했다.

실제로 지난해 5월, 여수에서 술에 취해 자택 마당에 넘어져 있던 70대 노인이 마을 주민에게 발견돼 응급 이송됐다. 이어 6월에는 인천에서 70대 노인이 만취해 도로 위에 쓰러져 누워있다 차에 치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독거노인은 술에 더욱 의존하기 쉽다는 문제점도 있다. 사별이나 이혼, 자녀의 독립 등으로 홀로 사는 노인은 외로움과 사회적 고립감을 술로 해소하려는 경향이 있다.

박주연 원장은 “독거노인은 자제시킬 상대가 없어 음주량과 빈도수가 늘어날 가능성이 높다”며 “명절은 어느 때보다도 코로나19로 인해 더욱 고립이 심화되고 있는 독거노인들에 대한 사회적 관심이 필요한 시기”라고 말했다.

이어 박 원장은 “무엇보다 노화로 신체 기능이 떨어진 노인들은 적은 양의 음주로도 건강에 치명적일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며 “이번 명절에는 고향 방문이 어려운 만큼 메시지나 통화를 자주 하며 부모님의 건강과 안부를 챙기길 바란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전문병원 다사랑중앙병원 정신건강의학과 박주연 원장]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연#술#음주#금주#다사랑중앙병원#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