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노화에 의한 수면패턴 악화, 여성에게서 두드러져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기웅 교수팀 연구
▲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기웅 교수. (제공= 분당서울대병원)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분당서울대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김기웅 교수 연구팀(제1저자: 한림대학교 강동성심병원 서승완 교수)이 노화에 따른 수면문제가 여성에서 두드러진다고 밝혔다.

우리 몸은 노화를 겪으며 젊을 때보다 잠의 효율이 떨어진다. 노인 연령에서 그 정도가 심한 경우를 ‘노인 수면장애’라고 한다.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불면증 ▲수면시간 감소 ▲주간 졸림 ▲수면 질 저하 ▲수면주기 지연 등이 있으며, 환자들은 만성적인 수면부족 상태로 일상생활에 지장이 있다.

이러한 수면장애는 방치할 시 뇌졸중, 심장병 등 여러 중증질환의 위험을 증가시켜 반드시 치료가 필요하다. 하지만 치료 여부를 결정할 수 있는 기준이 명확하지 않은 실정이다.

김기웅 교수팀은 이를 판단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하고자 한국 노인의 수면 특성을 남녀로 구분해 분석하는 연구를 수행했다. 연구는 무작위 추출한 60세 이상 한국 노인 4686명의 피츠버그수면질척도(PSQI) 검사 데이터를 기반으로 진행했다. 2년 주기로 6년간 추적 관찰해 수면패턴 변화를 보고했다.

그 결과 여성의 경우 ‘하루 총 수면시간’이 2년 평균 4.22분씩 감소했다. 잠드는 시간대는 연간 약 4분씩 느려졌다. 수면 효율(잠든 총시간 대비 실재 수면 시간의 비율)은 1년 마다 0.9%p씩 악화했다. 남성에서 해당 증상들에 대해 통계적으로 의미 있는 변화가 관찰되지 않은 것과 대조적이다. 이 밖에도 ‘주관적 수면의 질’ 항목에서도 남성보다 여성의 감소 폭이 크게 나타났다.

한편 남성에서만 눈에 띄게 관찰되는 수면장애 항목은 ‘주간 졸림 악화’ 한 가지다. 건강한 노인의 수면패턴 노화는 대부분 여성에서 두드러지는 양상을 보였다. 이는 노인 수면장애의 진단과 치료에 있어 성별이 주요 기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한다.

김기웅 교수는 “본 연구는 노화에 수반된 수면패턴 변화가 성별에 따라 분명한 차이가 있음을 규명했으며, 동양인 고령자의 수면을 장기간 추적한 최초의 대규모 연구라는 점에서 학술적으로 의미가 있다”며 “이를 근거로 노인 수면장애의 기준이 객관화, 세분화한다면 맞춤형 수면장애 치료법 발전에 큰 진전이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전했다.

이번 연구는 보건산업진흥원과 질병관리본부의 지원으로 진행하고 있는 ‘한국인의 인지노화와 치매에 대한 전향적 연구(Korean Longitudinal Study on Cognitive Aging and Dementia; KLOSCAD)의 일환으로,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Aging’에 게재됐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분당서울대병원#김기웅#노화#수면#쾌면#불면#잠#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