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임플란트 부작용, 예방하기 위해 주의해야 할 사항은?정기적으로 치과에 방문해 정밀검사 받아야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30대 직장인인 권 모씨는 얼마 전부터 잇몸 통증과 출혈 증상이 나타났다. 처음에는 피로와 스트레스의 영향으로 단순한 잇몸 염증이 생긴 것으로 생각했으나, 시간이 지날수록 증상이 심해졌고, 치아가 흔들리기까지 시작했다.

결국 권 모씨는 치과에 방문하였고, 염증 때문에 잇몸과 치아가 약해져서 발치 후 임플란트 시술을 받아야 한다는 진단을 받았다.

권 모씨와 같이 잇몸질환이나 충치, 노화, 예기치 못한 사고 등으로 치아가 손상된 경우에는 자연치아를 되살리는 게 가장 중요하다. 그러나 손상이 커서 자연치아를 유지하기 어려울 수 있는데, 이럴 때는 임플란트 시술로 치아의 기능을 회복시킬 수 있다.

서울플러스치과 박연준 원장은 “치아가 심하게 흔들리거나 이미 빠졌다면 임플란트 치료가 필요한 상태"라며 "제 때 치료하지 않으면 치아가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해 소화가 제대로 안 될 수 있고, 치열 변형, 안면 비대칭 등의 문제도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고 강조했다.

또 박 원장은 “치료가 늦어질수록 치료 과정이 복잡해지고 기간도 길어지기에 가능하다면 빠르게 치과를 내원해 치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임플란트의 특징

임플란트는 인체에 무해한 티타늄으로 만든 인공 치아다. 픽스처(고정장치)를 잇몸뼈에 삽입한 후 보철물을 씌워서 치아의 기능을 회복시키는 치료다. 치아가 빠진 자리에서만 시술하기에 주변의 건강한 자연치아를 손상시키지 않는다는 장점이 있다.

또 자연치아와 색상 및 모양이 유사하기에 잃어버린 치아의 기능과 심미성을 되찾아주기도 한다. 그리고 인공치아인 만큼 자연치아와 비교했을 때 충치가 쉽게 생기지 않는다.

임플란트의 장점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치아가 빠지면 잇몸은 자신의 역할을 잃고 퇴화하는데, 이러한 자리에 픽스처를 식립한다면 잇몸뼈와 유착이 된다. 덕분에 잇몸뼈가 녹아내리는 문제를 예방할 수 있다.

문제는 염증에 무척 취약하다는 것이다. 잇몸에 쌓이는 치태와 치석이 임플란트와 잇몸 사이로 들어가면 임플란트 주위염이 발생할 가능성이 크다.

염증 치료를 빠르게 하지 않으면 잇몸의 뼈가 점차 가라앉는다. 이 때문에 잇몸뼈가 픽스처를 제대로 지지하지 못해 임플란트가 흔들리거나 빠진다. 심하면 임플란트 제거 후 재수술이 필요할 수 있다.

그렇기에 임플란트는 무사히 시술을 마치더라도 여기서 끝이라고 생각하지 말고, 정기적으로 임플란트 치과에 방문하여 정밀검사를 받아야 한다.

치과에서 알려주는 임플란트 시술 후 관리 방법

박 원장은 정기검사도 중요하지만, 평소에 임플란트 주변을 깨끗하게 관리해야 오랫동안 사용할 수 있다며, 임플란트 관리 방법을 설명해줬다.

▲ 음주, 흡연은 임플란트 주위염을 발생시킬 위험이 크기에 멀리해야 한다.

▲ 한쪽 부위로만 음식을 씹으면 임플란트가 변형될 수 있기에 주의해야 한다.

▲ 하루에 3번은 양치하면서 청결을 유지해야 한다.

▲ 양치질과 함께,구강세정제나 치실 등을 이용하여 구강을 깨끗하게 관리해야 한다.

이와 함께 박 원장은 “임플란트 부작용을 방지하기 위해서는 경력이 풍부하고 첨단 장비를 사용하는 곳에서 안전하게 시술받아야 하지만, 동시에 꾸준한 관리도 빼놓을 수 없다”며 “치과를 선택할 때는 임플란트 비용에만 신경을 쓰기보다는 사후관리를 잘하는 곳인지를 알아봐야 한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 서울플러스치과 박연준 원장]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플란트#서울플러스치과#박연준#치과#치아건강#양치질#치아#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