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명절 후 밀려 오는 무릎과 손목 통증 예방하려면손목 통증 발생시키는 근본적 원인을 찾아 치료해야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추석 명절이 지났지만 주부들의 후유증은 진행형이다. 명절에는 음식 마련에 따른 신체적인 피로가 쌓이기 쉽다.

주부들의 경우 제사 음식을 마련하다 보면 평상시보다 많아진 가사일로 인해서 척추와 관절에 통증 발생이 잦다. 장시간 쭈그리고 앉고 서기를 반복하는 만큼 손목과 무릎 관절에 무리가 가게 된다. 명절에 발생한 통증을 제대로 잡지 못하면 만성적인 통증으로 이어져 일생 생활의 불편을 초래할 수 있다.

평소에도 주부들은 음식을 차리고 청소 등 집안일을 하다 보면 허리를 구부리거나 쪼그려 앉는 등의 무리가 가는 자세를 자주 취하게 된다. 무릎에 무리가 가지 않게 음식을 준비하려면, 바닥이 아닌 식탁에서 음식을 준비하는 것이 무릎 질환을 예방할 수 있다.

그 밖에 바닥에서 일을 할 때는 방석을 이용하는 것이 무릎관절이나 허리 통증 개선에 도움을 받을 수 있다. 또 자주 자세를 바꿔주고 스트레칭을 해주는 것이 좋다. 음식을 나르거나 무거운 물건을 들 경우 물건을 배로 끌어당겨 손목 쪽으로 몰리는 하중을 최대한 줄여주는 것이 손목 부근의 힘줄 손상을 예방할 수 있다. 이때 무릎 보호대나 손목 보호대 등을 착용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손목 부분의 통증도 주부들에게 많이 나타나는 명절 후유증인데, 그 중 가장 많은 것이 손목터널증후군이다. 이를 예방하기 위해 한 손만 집중적으로 사용하는 것은 피하고 되도록 손목에 무리가 가지 않도록 습관을 들여야 한다.

예를 들어 걸레를 손목으로 비틀어서 짜거나, 빨래를 널 때 손목을 이용해 터는 행동은 손목에 무리를 준다. 평소 이런 행동을 피하고, 손목 스트레칭을 통해 피로를 풀어주는 것이 중요하다. 무엇보다 손목 통증을 발생시키는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손목 통증이나 무릎 통증을 방치하면 점점 더 통증이 심해진다. 참다참다 당장 수술을 해야할 정도로 심각해지는 경우도 있다. 통증을 참지 말고, 병원에 방문해 정밀한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 통증을 발생시키는 근본적인 원인을 찾아 치료 계획을 세워야 한다.

무릎 통증이나 손목 통증 발생 시 초기에는 무조건 수술을 진행하지 않고, 보존적 치료를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런데 환자들은 수술을 바로 할까봐 걱정해 병원 내원을 미루는 경우가 있다. 하지만 치료 시기를 미루면 미룰수록 질환이 악화하기 때문에 조기에 발견하고 치료를 시작하는 것이 현명하다.

안산튼튼병원 최근홍 원장은 “명절 후 급성으로 생긴 통증이라면 휴식을 취하고, 찜질이나 마사지 등으로 풀어지지만 일주일 이상 통증이 지속되면 관절 손상일 수 있기 때문에 정밀검사와 전문적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서 "명절 후 이전과는 확연히 다른 통증이 발생한다면 지체하지 말고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아보는 것이 더 큰 질환을 막는 최선의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도움말 | 안산튼튼병원 최근홍 원장]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손목#손목통증#최근홍#정형외과#손목터널증후군#무릎#무릎통증#안산튼튼병원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