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라이프
뻑뻑하고 침침~ 안구건조증 예방하려면?

【건강다이제스트 | 이은혜 기자】 눈이 피로해지면서 뻑뻑하다, 시큰거린다, 모래알이 굴러다니는 것 같다, 뿌옇게 보이는 것이 침침하다 등의 불편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다.

이 증상들은 대부분 눈을 부드럽게 윤활시키고 살균 작용을 해야 할 눈물이 제대로 생성되지 못하거나 눈물층의 이상으로 나타나는 증상이다. 이 증상을 ‘안구건조증’이라 한다. 이를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안구건조증의 원인은 주로 ▲눈물 생성이 부족한 경우와 ▲눈물층의 이상으로 눈물이 빨리 건조돼 생기는 경우 두 가지다.

눈물 분비는 40대 중반으로 접어들면 급격히 감소하기 시작한다. 특히 폐경기 여성은 여성호르몬 부족으로 눈이 건조해지는 증상이 더욱 심해진다.

또 결막염을 심하게 앓은 후나 화학물질에 의한 눈의 외상 후, 혈압약이나 수면제 등의 약물 복용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눈물이 과다하게 건조되는 경우는 안검의 구조적 이상, 류마티스 관절염, 만성 결막염 등의 문제를 동반한 경우, 혹은 점안약의 과다한 남용 등이 원인이 될 수 있다.

이밖에 레이저 시력교정 수술로 인한 눈물 보호막의 부분적 손상, 콘택트렌즈 장기간 착용, 스테로이드 안연고 장기 사용으로 인한 안압 상승으로도 유발할 수 있다.

혹시 나도 안구건조증?

다음과 같은 증상이 나타나면 안구건조증을 의심해 보자. 안구건조증이라면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 뻑뻑함, 모래알이 구르는 느낌, 눈에 비눗물이 들어간 듯한 쓰라림, 이물감, 눈의 피곤함, 가려움, 눈꺼풀이 무거운 느낌 등의 증상이 있다.

▶ 대개 증상이 오후에 심해진다. 아침에 눈 뜨기가 힘든 것은 수면 중 눈물 생성이 감소하기 때문이다.

▶ 독서나 TV 시청, 컴퓨터 작업을 할 때 증상이 심해진다. 눈 깜빡임 횟수가 감소하기 때문이다.

▶ 에어컨이나 히터가 작동하는 실내에서 실내공기가 건조하면 증상이 더 심해진다.

▶ 바람이 불면 눈물이 난다.

안구건조증 예방하려면

▶ 선풍기, 히터, 에어컨의 지나친 사용을 줄인다. 선풍기나 에어컨 바람을 눈에 직접 맞는 경우에는 작업 환경을 바꿀 필요가 있다.

▶ 1~2시간 작업에 집중하고 난 뒤 10분 정도 눈을 감고 쉬도록 한다.

▶ 실내가 건조한 경우 가습기 등을 이용해 습도를 높인다.

▶ 건성안을 악화시키는 약물을 복용할 경우 담당의사와 상의한다.

▶ 밤에는 일찍 자고 스트레스 해소에 노력하는 것이 눈물 분비에 도움을 준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눈#안구건조증#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