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장수·중장년
제대로 된 돋보기 사용법은?시력에 맞는 돋보기를 사용해야

【건강다이제스트 | 최민영 기자】 노안으로 인해 돋보기를 사용하는 사람이 늘고 있다. 안경과 달리 돋보기를 임의로 구입해 사용하는 경우도 많다. 돋보기의 올바른 활용법을 알아보자.

40대 초부터 노안 시작

우리의 눈은 모양체근이라는 눈 안의 근육이 수정체를 조절해 주어 사물을 정확히 볼 수 있다. 모양체근이 수정체의 두께를 변화시켜 필요한 거리에 초점을 맞추는 이 기능을 눈의 조절이라 한다.

눈의 조절 기능은 나이 들며 다른 장기의 기능과 마찬가지로 약해진다. 따라서 먼 곳과 가까운 곳을 자유자재로 보는 능력이 떨어진다. 보통 40대부터 이 기능이 떨어지는데 주로 수정체가 딱딱해지거나 탄력이 약해지는 것이 원인이다.

노안 초기에는 책이나 신문을 읽는 거리가 조금씩 멀어진다. 어두운 곳에서 책 보는 것이 힘들어진다. 책을 조금만 읽어도 눈이 피로하고 머리가 아파온다.

그러다 시간이 조금 지나면 시야가 차차 흐려지며 책 읽는 일이 더 힘들어진다. 때로는 책을 보다 고개 들어 먼 곳을 보면 초점이 안 맞을 수도 있다. 반대로 먼 곳을 보다 책을 볼 때도 마찬가지다. 이런 경우 필요에 따라 돋보기를 활용하는 것도 한 방법이다.

시력에 맞는 돋보기를 사용해야

노안이 나타나 돋보기를 쓸 때 시중에서 아무것이나 사는 경우가 있다. 그러나 자신의 시력에 맞지 않는 돋보기를 사용하면 시력이 나빠지는 부작용이 생긴다.

돋보기는 일반적으로 최소한의 볼록렌즈를 사용해 선명하고 안락한 근거리 시력을 찾도록 도움을 주는 데 그 목적이 있다. 따라서 개인의 나이와 작업거리, 직업 등을 고려해 돋보기를 골라야 한다.

대부분의 노인들은 돋보기를 사용하지 않으면 사물이나 글씨가 잘 보이지 않기 때문에 자세히 보려 무리 한다. 무리하게 되면 충혈이나 피로감, 두통 등을 느끼게 된다.

잘 안 보인다고 임의로 시중에서 판매하는 돋보기 중 도수가 강한 안경을 사용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는 노안을 촉진할 수 있다. 따라서 돋보기를 쓸 때는 도수에 맞는 것을 사용해야 한다.

돋보기 올바른 사용법

▶ 돋보기 착용 시 가장 잘 보이는 거리를 염두에 두고 선택한다.

같은 돋보기라도 개개인의 나이나 눈의 도수에 따라 사용이 달라질 수 있다. 글씨가 똑똑하게 잘 보일 뿐 아니라 무리 없이 편하게 장시간 사용할 수 있어야 한다. 따라서 돋보기를 맞출 때는 돋보기를 끼고 가장 잘 보이는 거리를 염두에 두고 선택해야 한다.

▶ 돋보기는 근거리만을 위한 안경이다.

돋보기는 가까운 곳을 보기 위한 안경으로 먼 곳이나 중간 거리를 보는 데는 도움이 되지 않는다. 따라서 돋보기 하나로 여러 거리를 보는 것은 불편감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사용에 주의한다.

▶ 시력의 상태에 따라 돋보기 도수를 조절한다.

노안의 나이가 들어 생기는 현상이므로 나이 들수록 해마다 조금씩 진행한다. 변해가는 시력에 돋보기 도수를 맞춰야 만족스러운 근거리 시력을 유지할 수 있다. 보통 2~3년에 한 번씩 조정하는 것이 좋다.

▶ 다른 사람과 함께 사용해선 안 된다.

돋보기는 개인의 눈과 작업환경에 맞게 맞춰야 한다. 전문가의 도움으로 제대로 맞췄다면 본인만 사용해야 한다. 부부가 같이 사용하거나 일하는 사람에게 빌려 줘선 안 된다. 특히 위험한 일을 할 경우 작업거리가 서로 다르기에 사고를 유발할 수도 있다.

▶ 다초점렌즈는 전문가와 상의한다.

돋보기가 눈에 잘 맞지 않는다거나 돋보기를 쓰면 불편하다는 이유로 다초점렌즈를 쓰는 경우가 있다. 다초점렌즈를 사용할 경우 적응이 잘 된 사람은 돋보기를 따로 사용할 필요가 없다. 그러나 거리감 등의 문제로 적응이 어려운 경우가 있으므로 충분한 상담 후 결정해야 한다.

최민영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돋보기#노안#안경#건강다이제스트

최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