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여름철 세균성 식중독 많이 발생… 육류, 생선 등 익혀 섭취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최근 5년간(2015~2019년) 식중독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환자 39%가 여름철에 발생했다고 밝혔다.

 

▲ 월별 식중독 발생 현황. (제공= 식약처)


장소별 식중독 발생 건수는 음식점에서 많이 발생했고, 환자는 학교급식소에서 많이 발생했다.

 

▲ 여름철 시설별 식중독 발생 건수 및 환자수. (제공= 식약처)

 
원인균별로는 세균성 식중독이 많이 발생하며, 주요 식중독균은 병원성대장균, 캠필로박터 제주니, 살모넬라 순서였다.

 

▲ 여름철 원인균별 식중독 발생 건수 및 환자수. (제공= 식약처)

 

여름철 식중독 발생을 예방하기 위해서 지켜야 하는 안전수칙은 다음과 같다.

음식점에서는 육회, 생선회 등 날 것으로 제공하는 것을 삼가해야 병원성대장균, 비브리오 식중독 등을 예방할 수 있다. 부득이 날 것으로 제공해야 하는 경우 소비자가 빠르게 섭취할 수 있도록 소량씩 자주 제공해야 한다.

집단급식소에서 제공하는 육류, 해산물, 계란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중심온도 75℃ 1분이상 유지)하고, 채소류는 염소 소독액(가정에서는 식초 사용)으로 5분이상 세척 후 충분히 헹궈야 한다.

특히 복날 많이 섭취하는 삼계탕의 원료인 닭을 씻을 경우 주변에 날것으로 섭취하는 채소, 과일 또는 식기 등에 물이 튀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가정에서는 조리 전 비누 등 손 세정제를 사용해 30초 이상 깨끗이 손을 씻어야 한다.

올해 식중독 발생과 최근 5년간(2015~2019년) 식중독 발생을 동기간(30주차 기준)과 비교 시 건수는 46% 줄었고, 환자수도 49%로 줄었다. 그러나 7월 식중독 발생이 예년 수준으로 높아지고 있어 식중독 예방에 대한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

식약처는 여름철 식중독 예방을 위해 국민 개개인은 '손씻기, 익혀먹기, 끓여먹기' 식중독 예방 3대 요령을 항상 실천하고, 음식을 대량으로 조리하는 급식소 등에서는 식재료 세척, 보관, 조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식중독#대장균#캠필로박터#살모넬라#식약처#식품의약품안전처#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