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전문의에게 듣는다
어깨 통증을 유발하는 오십견, 관절강내 주사 치료로 개선할 수 있어

 

【건강다이제스트 | 이정희 기자】 어깨는 몸의 관절 중에서 가장 운동범위가 크며, 하루에 수천 번 넘게 움직이는 관절이다. 이 때문에 통증이 발생하기 쉽다. 또 어깨 통증이 생기면 일상생활에서 불편함을 느낄 수밖에 없다.

어깨통증의 원인 중 가장 대표적인 질환으로는 오십견이 있다. 해당 질환의 진단명은 '유착성 관절낭염'으로, 주로 50대 전후의 연령대에서 보인다고 해서 오십견이라는 이름이 붙었다. 어디에 부딪히거나, 무거운 물건을 든 것도 아닌데 어깨를 움직일 때마다 불편함이나 통증이 있다면 오십견을 의심해야 한다.

이에 관해 지음통증의학과의원 이상준 원장은 "오십견이란, 어깨를 둘러싸고 있는 관절낭에 염증이 생겨서 통증, 운동 제한이 나타나는 질환을 말한다"며 "주로 50대 전후에 나타나지만, 그보다 더 젊거나 높은 연령대에서도 보일 수 있다"고 설명했다.

또 이 원장은 "오십견 원인은 현재 명확한 원인이 밝혀지지 않았지만, 갑상선 질환과 당뇨병 같은 내분비계 질환이나 폐 질환과 연관돼서 발생한다"며 "어깨의 외상, 회전근파열, 석회성건염 등에 의해서 이차적으로 생길 수도 있다"고 말했다.


오십견 증상…어깨 통증, 운동 제한

오십견의 대표적인 증상으로는 어깨 통증, 운동 제한이 있다. 처음에는 어깨를 안쪽으로 돌리기 힘들다. 시간이 흐르면 팔을 앞으로 들지 못하거나, 밖으로 돌리기가 어려워진다.

 

 

이 때문에 세수를 하거나 머리를 감을 때 목덜미를 만지지 못하거나, 머리를 제대로 빗지 못하는 등의 문제가 발생한다. 또 밤에 잠을 자기 어려울 정도로 심한 통증이 느껴져서 수면장애를 겪기도 한다.

 

초기 오십견 증상, 관절강내 주사 치료로 개선

간혹 오십견 치료를 위해서는 수술을 받아야 하는 것은 아닌지 걱정하는 환자가 있다. 치료 시기를 놓치거나 증상이 심각하다면 수술적인 치료법이 필요하지만, 증상이 심하지 않은 초기 단계라면 비수술적 방법으로도 충분히 가능하다. 대표적인 비수술적 오십견 치료 방법으로는 관절강내 주사 치료가 있다.

관절강내 주사 치료는 어깨의 관절을 풀어주는 약물을 투입하는 치료 방법이다. 약물을 통해 어깨의 굳은 부분을 풀고, 팔을 움직일 수 있는 각도를 올려준다.

 

어깨 통증 악화와 재발 예방 운동 방법

관절강내 주사 치료를 받는 동시에 스트레칭 운동을 하면 증상을 더 빨리 완화할 수 있다. 오십견에 도움이 되는 운동으로는 코드만 운동, 벽을 이용한 운동 등이 있다.

코드만 운동은 가장 대표적인 어깨 스트레칭 운동이다. 의자나 테이블을 정면이나 측면에 놓은 다음, 상체를 앞으로 90도 정도 숙인다. 그리고 통증이 없는 팔로 의자 또는 테이블을 잡고 상체를 지탱해준다. 이 상태에서 아픈 어깨를 좌, 우, 위, 아래 방향으로 천천히, 가능한 만큼 움직인다. 각 방향을 5회 실시한 후, 시계방향과 반시계방향으로 어깨를 회전시킨다. 이를 5회 반복하고 천천히 상체를 일으킨다.

벽을 이용한 운동은 벽 정면에 서서 하는 운동이다. 아픈 어깨를 90도로 들어 올린 후, 벽을 짚는다. 그리고 자연스럽게 어깨가 올라가도록 벽을 향해 천천히 걸어간다. 통증이 느껴지면 멈추고 5초 정도 자세를 유지한 후에 다시 처음 위치로 돌아온다. 이와 같은 동작을 5회 반복한다.

마지막으로 이상준 원장은 "오십견 치료를 받으면서 운동을 하면 어깨의 통증을 빨리 완화할 수 있다"며 "이때 중요한 것은 통증이 느껴지지 않은 범위에서 운동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통증을 참고 운동을 하면 도리어 이차적인 손상을 유발한다"며 "통증은 환자가 운동하기 싫게 만들기 때문에 주의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도움말 | 지음통증의학과의원 이상준 원장]

 

이정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지음통증의학과#이상준#어깨#어깨통증#오십견#오십견치료#관절강내주사#건강다이제스트

이정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