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용산구, 여성용 공중화장실 6곳 안심스크린 설치스마트폰, 불법 촬영기기 이용 성범죄 예방코자

 

【건강다이제스트 | 김현성 기자】 서울 용산구가 지역 내 여성용 공중화장실 6곳을 대상으로 '안심스크린' 13대를 설치했다. 스마트폰, 불법촬영기기를 이용한 성범죄를 예방하기 위해서다.

성폭력처벌법 제14조에 따르면 "카메라나 그 밖에 이와 유사한 기능을 갖춘 기계 장치를 이용하여 성적 욕망 또는 수치심을 유발할 수 있는 사람의 신체를 촬영대상자의 의사에 반하여 촬영한 자는 7년 이하의 징역 또는 5천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한다."고 나와 있다.

하지만 KBS 연구동을 비롯, 이른바 '몰카' 사건이 터지면서 많은 여성들이 불안과 피해를 호소하고 있다.

안심스크린은 화장실 칸막이 아래 틈을 밀폐하는 장치로 설치 장소는 이태원 1~3, 후암4, 이촌로, 신계동 공중화장실이다. 변기 칸이 한칸이거나 칸막이 틈이 없는 화장실은 설치 대상에서 제했다.

구 관계자는 "간단한 설비지만 여성 이용객들의 불안을 적잖이 해소할 수 있을 것"이라며 "이 외에도 구청 공무원이나 안심보안관이 현장을 돌며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구가 운영 중인 안심보안관은 4명이다. 이들은 주3회씩 2인 1조로 지역 내 공중화장실, 민간개방 화장실, 탈의실 등 취약시설 100여곳을 돌며 전자파탐지기 및 적외선탐기를 활용, 불법 촬영장비 설치 여부를 살핀다.

구는 공중화장실 4곳에서 사물인터넷(IoT) 비상벨도 운영하고 있다. IoT 비상벨은 긴급한 상황에서 사람이 직접 벨을 누르지 않더라도 비명소리나 폭행소리 등을 인지, 경찰에 연락을 취해 범죄를 막는다.

지난 5월 기준 지역 내 공중화장실(이동식 포함)은 10곳, 민간개방 화장실은 9곳이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몰래카메라 설치 및 불법 촬영은 결코 용서받을 수 없는 중대한 범죄행위"라며 "모두가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는 공중화장실 환경을 만들 수 있도록 구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용산구#용산#성창현#공중화장실#몰카#성범죄#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