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식약처, 소규모 주류업체에 식품안전관리 기술지원‘2020년 주류 안전관리 지원사업’참여 희망 업체 6월 19까지 신청 받아

[건강다이제스트 노익희 선임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안전하고 위생적으로 주류를 생산할 수 있도록 신규 또는 소규모 주류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2020년 주류 안전관리 지원사업'을 실시한다고 29일 밝혔다.

이번 사업의 주요 내용은 △위생·안전 수준 진단 및 현장 컨설팅 △법령 및 위생관리 전문교육 △주류 안전관리 분석실습 △우수업체 견학 등이다. 올해는 현장 밀착형 기술지원을 강화해 참여 업체 전체를 대상으로 제조설비·용기 세척 유효성을 모니터링하고, 희망 업체를 대상으로 맥주의 고미가(쓴맛) 분석을 실시한다.

오는 11월까지 수도권(서울벤처대학원대학교)·중부권(한국교통대학교)·영남권(경상대학교)·호남권(남부대학교) 등 4개 권역의 주류 안전관리 지원센터 별로 진행된다.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각 권역별 주류 안전관리 지원센터 또는 식약처 주류안전정책과로 다음달 19일까지 신청할 수 있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주류 제조업체의 안전관리 취약부분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실시하는 등 주류업계의 안전관리 수준을 향상시켜 나갈 계획이다.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