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금천구, 쿠팡물류센터 확진자 발생가족 6명에 대해 자가격리 조치, 검체 실시 예정
   
▲ 지난 3월 유성훈 구청장이 코로나19 대책보고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건강다이제스트 노익희 선임기자] 금천구(구청장 유성훈)는 28일(목) 쿠팡물류센터 관련 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확진자는 부천 쿠팡물류센터에 근무하는 52세 여성 A씨로, A씨는 금천구 시흥2동에서 시모, 배우자, 자녀 2명 등 가족 6명과 함께 거주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A씨는 지난 24일(일)부터 자가격리에 들어갔으며, 관련 증상은 없었으나 27일(수) 금천구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고, 28일(목) 오전 최종 확진판정을 받았다. A씨는 이날 국가지정병원인 서남병원으로 이송될 예정이다.

구는 A씨의 가족 6명에 대해 즉각 자가격리 조치를 실시, 당일 검체를 실시하고, 시흥2동 거주지 주변 일대를 집중방역 할 예정이다.

한편, 구의 코로나19 누적 환자는 총 15명으로, 1~13번 확진자는 완치, 14번 환자는 치료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유성훈 금천구청장은 “추가적인 감염이 없도록 정확한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는 대로 확진환자의 동선을 신속 정확히 공개하겠다”며, “최근 이태원클럽, 쿠팡물류센터, 돌잔치, 교회 등 정부의 생활방역 지침 사각지대에서 감염증이 기승을 부리고 있으니, 주민여러분께서는 생활 속 거리두기 등 정부의 생활방역지침을 철저히 준수해주시길 바란다”고 말했다.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