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금천구, 학교 등교수업 준비 지원 ‘총력’개학일정에 맞춰 학교안전도우미 인력 활용, 학교 주변 방역 지원
   
▲ 유성훈 금천구청장

[건강다이제스트 노익희 선임기자] 코로나19 확산으로 미뤄왔던 등교 개학이 20일부터 순차적으로 이루어짐에 따라, 금천구(구청장 유성훈)가 각 학교의 안전한 등교수업 준비 지원에 나섰다.

구는 우선 지난 4월부터 ‘클린스쿨 사업’을 통해 각 초등학교에서 필요한 청소 및 방역 인력을 지원하며, 학생들이 쾌적하고 안전한 환경에서 수업을 받을 수 있도록 조치하고 있다.

‘클린스쿨 사업’은 구가 올해부터 시범운영하고 있는 사업으로 인력과 예산 부족으로 청소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학교에 필요한 예산을 지원하는 사업이다.

구는 올해 3월부터 지역 17개 공립 초등학교에 청소 인력 인건비 명목으로 1개월 약 80만원을 지원하고 있으며, 12월까지 총 1억 3천여만 원의 예산을 지원하기로 결정했다.

아울러 구는 학교별 개학시기에 맞춰 학교안전도우미 인력을 활용한 학교 방역을 지원한다.

‘학교안전도우미’는 학생 등하교 시 교통사고 등 안전사고를 예방하고, 범죄로부터 안전한 통학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사업이다. 올해는 코로나19로 학교별 배치가 어려워 일부 인력을 동주민센터로 배치해 학교 주변 방역 인력으로 활용한다. 보건소와 각 동주민센터의 협조 하에 등교수업 일정에 맞춰 순차적으로 방역 활동에 나설 예정이다.

이와 함께 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지역 학교 34개소와 유치원 17개소 총 41개소에 방역물품 구입 등 방역비 명목으로 총 1억 1천여만 원을 긴급 지원한다.

방역비 지원은 등교수업 실시에 따른 학교의 방역 준비를 돕기 위해 결정된 사안으로, 학교는 3백만원씩, 유치원은 50만원씩 지원한다. 방역비는 방역물품 구매, 소독비 등 방역관련 일체비용으로 사용된다.

한편, 구는 향후 혁신교육지구 사업 예산을 민‧관‧학 거버넌스 논의를 통해 등교수업을 지원할 수 있는 대체사업으로 재편성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하고 있다.

유성훈 구청장은 “모두의 노력으로 어렵게 등교수업이 시작된 만큼 구청과 학교 그리고 지역사회가 함께 힘을 모아야 할 시기이다”라며, “학생들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안전한 등교 수업이 이루어 질수 있도록 한치의 소홀함 없이 최선을 다해 지원할 것이다”고 말했다.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