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복지부, 말라리아 발생지역 거주 또는 여행 시 감염주의 당부말라리아 의심 증상 발생 시 의료기관 방문해 여행력 알리고 진료 권고
   
 

[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 질병관리본부는 지난 24일 제13차 '세계 말라리아의 날'을 맞아 국내 말라리아 다발생 지역(휴전선 접경지역) 거주 또는 여행객과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 해외 말라리아 발생 국가를 방문하는 여행객을 대상으로 말라리아 예방수칙 준수 및 감염 주의를 당부했다.

말라리아는 열원충에 감염된 모기가 사람을 물어 감염되는 대표적인 모기매개 질환으로 현재까지 삼일열말라리아, 열대열말라리아, 사일열말라리아, 난형열말라리아, 원숭이열말라리아 등 총 5종에서 인체감염이 가능하다.

우리나라에서 주로 발생하는 삼일열말라리아는 휴전선 접경지역(인천, 경기·강원 북부)에서 모기가 활발히 활동하는 5~10월에 환자의 90%가 발생한다.

신속한 진단·치료가 필요한 열대열말라리아는 아프리카, 동남아시아 등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도 해외여행 등을 통해 감염된 사례가 연간 70건 내외로 보고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말라리아 감염예방 및 말라리아 퇴치를 매년 전년도 환자 발생현황을 토대로 말라리아 위험지역을 선정하고 있다. 이를 통해 환자 조기발견 및 치료, 모기집중방제, 예방 교육·홍보 및 행안부·국방부 등 관계기관과 협력체계 구축 등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관리대책을 시행중이다.

신속한 진단검사를 위해 20분 이내 진단 가능한 신속진단검사법(RDT)을 도입했고 보험급여화로 본인부담금을 낮췄다. 적절한 치료를 위해 치료제 용량기준을 체중 당 용량(㎎/㎏)으로 변경했다.

또 말라리아 발생 위험이 높은 지역 내 매개모기 밀도조사 및 원충감염조사 등 매개모기 감시를 강화하고 매개모기 서식처인 축사 및 환자 다발생 지역을 중심으로 집중방제를 실시하고 있다.
말라리아가 많이 발생하는 소규모지역을 시범지역으로 선정해 환자 발생 시 촘촘한 역학조사를 통한 감염경로 규명과 집중방제 등을 실시해 소규모지역 맞춤형 말라리아 집중관리 모델을 개발할 계획이다.

아울러, 휴전선 접경지역 보건소는 군부대와 관군협의체를 구성해 매개모기방제, 환자 완치율 제고 등 말라리아 퇴치를 위한 긴밀한 협조체계를 유지하고, 지역주민을 대상으로도 감염예방을 위한 교육과 홍보를 강화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정은경 본부장은 "국내 말라리아가 많이 발생하는 지역에 거주 또는 여행할 경우, 특히 해외 말라리아 발생국가 여행 시에는 말라리아 예방수칙을 준수하고, 모기에 물린 후 말라리아 의심 증상 발생 시 즉시 의료기관에 방문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