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출판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따른 종교시설 대응 상황 점검문체부 장관, 영락교회 대응 상황 파악 및 협조 요청
   
▲ 감염병 예방수칙

[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지난 22일, 서울 중구 영락교회를 방문해 사회적 거리두기 강화에 대한 현장 대응상황을 점검하고 종교계의 지속적인 협조를 요청했다. 박 장관은 그동안 많은 한국교회가 영상예배로 전환하는 등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해준 것에 대해 깊은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아울러 앞으로 4월 5일까지 종교시설 등 다중이용시설에 대한 운영중단 권고 및 미준수시 행정명령 발동 등 정부의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시행에 대해 어렵고 힘들겠지만 생명과 안전을 위한 부득이한 조치임을 이해해 주기를 부탁하며 종교계의 적극적인 동참을 간곡히 요청했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