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용산구청, 2번째 확진자 동선 공개..'한남동 거주 외국인'

[건강다이제스트 김현성 기자] 용산구청이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추가 확진자의 동선을 공개했다.

12일 용산구청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용산구의 2번째 코로나19 확진환자 A씨는 한남동에 거주하는 35세 폴란드 남성임을 밝혔다. 또 감염 경로는 현재 확인 중에 있다고 전했다.

확진자 A씨는 지난 10일 오전 9시 인천공항으로 입국하여 공항철도에 탑승, 공덕역에서 환승을 거쳐 한강진역에 하차했다. 이후 오전 11시 30분 용산구 한남대로에 위치한 이마트24에 방문 후 귀가했고 오후 6시 용산구 이태원로에 위치한 피제리아 드 부자피자에서 식사를 마치고 인근 편의점에 들렀다가 귀가했다.

이어 A씨는 지난 11일 오전 10시 펫트벨리호텔의 동물 병원 방문 후 오전 11시 순천향대학교서울병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마쳤다. 이후 오후 2시 용산구 이태원로에 위치한 글로벌치과를 방문, 용산구청 1층에 위치한 신한은행에 들렀다.

또한 오후 3시 용산구 보광로의 쟈니덤플링에서 식사를 마치고 오후 4시 20분 다시 녹사평 동물병원에 방문한 것으로 확인됐다.

용산구청은 "12일 오후 역학 조사에 따른 확진자의 동선 파악 및 접촉자 조사를 실시했고, 방문시설 방역 소독과 심층 역학조사 실시 및 격리병상 배정을 요청한 상태"라고 전했다.

김현성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현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