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교육
용산구청, 경비실 에어컨 설치 우선 지원!20세대 이상 공동주택 118개 단지 대상... 3월10일까지 구 주택과로 신청서 제출
   

[건강다이제스트 이은혜 기자] 공동주택에 없어서는 안 되는 이들이 있다. 경비직 노동자다. 쓰레기 분리수거, 환경미화, 제설, 주차관리, 외부인 안내에 이르기까지 굳은 일을 도맡아 한다. 하지만 그들이 쉬는 공간은 열악하다. 좁은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여름철이면 찜통더위가 이들을 괴롭힌다.

용산구(구청장 성장현)가 2020년 공동주택 관리지원사업을 벌인다. 경비실 에어컨 설치를 우선적으로 지원키로 했다. 

총 사업비는 2억원으로 전년(1억8000만원) 대비 10% 이상 늘었다. 이 중 에어컨 설치지원 사업에 2000만원을 쓴다. 

지원금 신청대상은 지역 내 20세대 이상 공동주택(118개 단지 3만2304세대)이다. 법정 의무관리대상(59개 단지 2만7652세대)과 소규모 임의관리대상(59개 단지 4652세대)으로 나뉜다.

지원대상은 ‘공동체 활성화’, ‘공용시설물 유지관리’ 2개 분야다. 공동체 활성화 분야에는 옥외 보안등, CCTV 설치 등이 있다. 공용시설물 유지관리는 도로·보안등 보수, 옥외 하수도 보수·준설, 경비·환경미화원 대기실 에어컨 설치(교체 포함)를 아우른다.  

지원을 원하는 주택은 3월10일까지 신청서, 입주자대표회의 의결을 증명하는 서류, 사업계획서(현장사진, 도면, 사업비 산출근거 포함) 등을 작성, 구 주택과로 제출하면 된다. 서식은 구 홈페이지 ‘새소식’ 란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구는 서류검토, 현장확인, 심의위원회 거친 뒤 지원금 결정액, 지원조건을 해당 아파트에 전달할 예정이다. 이후 공동주택 관리주체가 다시 지원금 교부신청서를 구에 제출하면 오는 4월 경 지원금 교부가 이뤄진다. 

사업별 지원 비율은 ‘서울특별시 용산구 공동주택 관리지원 조례’를 따른다. 전체 사업비의 50~70% 수준이며 단지별 지원 상한액은 2000만원 이내다. 

사업은 아파트에서 자체적으로 진행하면 된다. 단 착수시 착수 통보서를, 완료시 지원금 정산서를 구에 제출해야 한다. 

지난해에는 북한강성원아파트 등 28개 단지에서 39개 사업을 벌였다. 사업내용은 ▲외벽크랙보수 및 도장공사 ▲CCTV 교체공사 ▲차량출입관리시스템 유지보수 ▲어린이놀이터 유지보수 등이었다.

구는 공동주택 공사용역분야 기술 및 원가 자문단도 운영한다. 지원대상은 1억원 이상 공사, 5000만원 이상 용역이며(구 관리지원사업의 경우 1000만원 이상 공사 및 용역 포함) 외부 전문가 의뢰를 통해 공사·용역의 시기, 비용산출 적정성 등을 안내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관내 10개 단지 아파트 경비실 55곳에 에어컨 설치가 이뤄지지 않았다”며 “경비직 노동자들이 쾌적하게 여름을 날 수 있도록 해당 입주자대표가 하루 속히 의사결정에 나서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은혜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