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건강정보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 폐렴환자 집단발생질병관리본부 대책반 구성, 우한시 입국자 검역 강화

[건강다이제스트 노익희 선임기자] 중국 후베이 성 우한시에서 원인불명의 폐렴 환자가 발생한 가운데 우리 보건당국도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중국에서 집단으로 발생한 원인불명 폐렴과 관련해 국내에서 의심환자가 나오지 않았지만, 중국 등 인접국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 후베이성 우한시에서 발생한 폐렴 환자는 5일 기준 59명으로, 지난달 27명보다 2배가량 증가했다.

질본 관계자는 "감염 경로로 지목된 화난 해산물 시장을 예의주시하고 있다"며 "현재까지 국내 의심환자는 발생하지 않았고 위기 경보도 '관심' 단계를 유지 중"이라고 밝혔다.

질본은 우한시를 방문하거나 체류한 입국자를 대상으로 한명씩 체온 검사를 하는 등 발열 검사와 검역을 강화하고 있다.

우한시에서 직항으로 국내에 들어오는 항공편은 1주일에 8편, 하루 평균 200여 명이 입국하는데, 체온 37.5도 이상의 발열이 있거나 기침 등의 증상이 있으면 추가 검역을 실시한다.

질본은 우한시를 방문하거나 체류한 사람 가운데 화난 해산물 시장을 방문한 뒤 14일 이내 발열과 기침, 가래, 호흡곤란 등의 호흡기 증상이 있거나 우한시를 다녀온 뒤 14일 이내 폐렴이 발생한 환자는 즉시 1339로 신고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 가금류나 야생동물 접촉을 피하고, 현지시장 등 감염위험이 있는 장소는 방문을 자제할 것, 해외여행 시 손 씻기와 기침 예절 등 개인위생수칙을 지킬 것을 당부했다.

한편, 중국 보건당국은 이번 폐렴과 관련해 사스와 메르스, 조류 인플루엔자 등은 호흡기 원인에서 제외했다고 밝혔다.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