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DTC 유전자 검사서비스 인증제 시범사업' 소비자 참여연구 본격화공용 IRB 심의 후, 소비자 참여 연구 본격 시작 및 암맹평가 참여자 모집

[건강다이제스트 노익희 선임기자] 보건복지부(장관 박능후)는 ‘DTC(소비자 직접의뢰) 유전자검사서비스 인증제 시범사업’ 중 소비자 대상 DTC 유전자검사 연구를 본격 추진한다고 지난달 27일 밝혔다.

DTC 유전자 검사서비스 인증제 시범사업이란 시범사업에서는 참여업체 모집공고 후, 참여업체 선정과 연구계획에 대한 공용 IRB(Institutional Review Board, 기관생명윤리심의위원회) 심의를 거쳐 검사서비스 전반에 대한 품질관리 인증기준 적용 여부와 기존 항목을 포함한 추가 허용 항목의 적절성에 대해서 검토하는 것이다.

2019년 2월 15일 참여기관을 모집하며 시작한 DTC 유전자 검사서비스 인증제 시범사업은 4월 말까지 12개 기관이 참여했고, 5월~8월 기간 총 5차례 참여기관 대상 설명회 및 공용 IRB(기관생명윤리심의위원회)에 의한 연구계획 심의를 진행했다.

이후 9월 24일부터 심의 승인받은 유전자 검사기관별로 연구에 참여할 소비자를 모집하고 있다.

이번 시범사업 연구에서는 12개 참여업체에서 총 756명의 연구대상자를 모집(통계적 유의성을 고려)하며, 연구참여자들은 신규 허용이 검토되는 최대 57개 웰니스항목(기존 허용된 12개 항목 포함)에 대해 유전자검사를 받은 후, 그 검사결과를 직접 통보받고, 검사 경험에 관한 설문조사 등을 수행하게 된다.

또한, 참여 검사기관들의 검사 정확도 평가와 질 관리를 위하여 암맹평가도 수행된다.

시범사업 연구책임자 주도로 만 19세 이상의 성인 20명을 모집해 각 참여자 당 12번씩 구강상피세포를 채취하고, 12개 검사업체에 각각 같이 검사를 의뢰한 후 업체 간 검사결과 등을 비교·평가하게 된다.

보건복지부 하태길 생명윤리정책과장은 “2019년 11월 30일까지 수행되는 DTC 검사서비스 인증제 시범사업을 통해서 국내 DTC 유전자검사기관들이 정확하고 윤리적인 검사를 수행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출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