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문화·출판
인천에서 한・중・일 문화・관광장관회의 개최8. 29.~31일까지, 한·중·일 문화·관광 협력 방안 논의
   

[건강다이제스트 노익희 선임기자] ‘제11회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및 제9회 한・중・일 관광장관회의’가 오는 8월 29일(목)부터 31일(토)까지 인천 송도 컨벤시아에서 열린다.

 

한・중・일 문화 및 관광 장관회의는 한・중・일 3국이 문화·관광 협력 및 교류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매년 순차적으로 개최하고 있는 정부 간 회의로 문화, 관광 등의 분야에서 협력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을 공유하고, 공동 사업을 추진해 왔다.

 

▲한・중・일 문화 교류·협력, 새로운 10년을 위한 기틀 마련 및 동아시아 문화도시 협력 방안 논의

 

올해로 11회를 맞이한 ‘한・중・일 문화장관회의’에서는 지난 10회에 걸친 3국 문화장관회의의 성과를 돌아보고 향후 문화교류 협력 방안을 논의한다.

 

부대행사로는 한・중・일 3국 문화장관과 이번 행사의 개최 장소인 인천시의 부시장, 차기 동아시아 문화도시의 시장 등과 주한 중국인과 일본인, 인천 시민 등이 함께하는 한·중·일 예술제를 개최한다.

 

한·중·일 문화장관회의 합의문 서명식과 연계해 열리는 동아시아문화도시 선정식에서는 2020년 동아시아문화도시로 △ 한국 순천시, △ 중국 양주시, △ 일본 기타큐슈시를 선정하고 선정패를 수여할 예정이다.

 

▲한・중・일 관광업계·지자체·미래세대 간 교류회 실시

 

올해 9회를 맞이한 ‘한・중・일 관광장관회의’에서는 3국 간 관광협력 및 민간 부분의 관광교류를 이어가기 위한 방안을 논의한다.

 

이를 위해, 한・중・일 관광장관회의 부대행사로 △ ‘한・중・일 관광산업포럼 및 지역관광 이음행사(8월 30일, 오후 2시~4시)’와 △ ‘한・중・일 관광교류의 밤(8월 30일, 오후 6시40분~8시30분)’, △ ‘한・중・일 관광 미래세대포럼(8월 30일~9월 1일)’을 개최할 계획이다.

 

특히, 관광 전공 대학(원)생간의 교류증진을 위해 ‘한・중・일 관광 미래세대 포럼’을 마련해 △ 한・중・일 간 균형적 관광 발전, △ 한・중・일 공동 관광상품 개발 및 홍보, △ 한・중・일 공동 관광 창업 아이템 등 한・중・일 관광 발전을 위한 아이디어를 모으고 교류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한・중・일 3국이 순회하면서 연례적으로 개최하는 ‘한・중・일 문화관광장관회의’를 통해 한・중・일 간 문화·관광 분야 협력을 이어가고 우리 문화의 해외 진출 및 방한 외래객 확대를 도모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