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약처, 의약품 규제·개발동향 공유 위해 한자리에 모여한·미 허가심사자 공동 워크숍 개최
   

[건강다이제스트 노익희 선임기자] 식품의약품안전처(처장 이의경)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은 오는 21일부터 23일까지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C&V센터(충북 청주시 소재)에서 ‘과학적 근거 기반 의약품 개발 및 허가’를 주제로 ‘2019년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미국약물정보학회 워크숍’을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1964년 창립된 미국약물정보학회(DIA, Drug Information Association) 80개국에 회원을 보유하고 있으며, 의약품 개발·허가 관련 컨퍼런스, 정기 훈련과정(120여개), 저널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번 워크숍은 미국의 규제·개발동향과 국내 의약품의 해외시장 진출 성공사례 공유를 통해 우리나라 제약·바이오업계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마련됐다.

 

특히 최근 개발이 활발한 희귀·난치성 질환 치료제와 바이오의약품을 중심으로 미국 FDA 전·현직 허가심사자를 비롯해 국내 석학과 제약 전문가가 참여하여 의견을 나눌 계획이다. 또한 올해는 20명의 연자(미 FDA 연자 8명)를 초청해 7개 세션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워크숍의 주요 내용은 △희귀질환 의약품의 비임상·임상시험과 계량약리학 △세포·유전자치료제 등의 품질·비임상·임상시험이며, 패널토의에서는 품질.비임상.임상시험 분야별로 양국 규제기관의 심사 시 고려사항에 대해 깊이 있는 논의를 진행할 계획이다.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