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전문의에게 듣는다
[칼럼]살은 뺐지만 남아 있는 겨드랑이 살, 부유방 제거술

[엠디클리닉 가슴성형센터 이상달 원장] 

 

년부터 꾸준히 유행하고 있는 뷔스티에 스타일이 올해도 유행하고 있어 겨드랑이 살이 눈에 띄게 불편한 사람들은 엄두조차 내지 못할 것. 만일 다이어트로도 빠지지 않는 겨드랑이 살이라면 ‘부유방’이 아닌지 의심해 보는 것이 좋다.

 

부유방이란 가슴 외 다른 부위에 존재하는 유방조직으로, 대개 겨드랑이에 가장 많이 발생한다.흔히 겨드랑이 볼록살로 인식하는 경우가 대부분이라 일상생활이나 노출 있는 옷을 입을 때 약간의 불편함 정도로 대수롭지 않게 여기는 게 일반적이다.하지만 부유방은 유선이 발달하는 과정에서 가슴 부위의 유선조직을 제외한 나머지 유선이 퇴화하지 못하고 남은 것으로,보통 겨드랑이에 가장 많이 나타나지만 가슴 아랫부분이나 옆구리,팔뚝 등에 생기기도 한다.

 

부유방에도 유선조직이 존재하기 때문에 월경 전 크기가 커지거나 통증이 생기는 월경증후군을 겪을 수도 있다.드물게는 종양이 생길 수도 있으며,부 유두가 함께 발견될 가능성도 있어 건강이나 미용적인 측면 외에 심리적으로도 불편할 수 있다.간혹 유선조직 없이 지방만 과하게 축적된 경우도 있는데 미용적 불편함은 부유방과 동일하다.

 

부유방 치료는 외과적으로 절제하여 제거하는 방법이 가장 확실하다.그러나 필요 이상으로 과하게 부유방을 절개하게 되면 오히려 흉터가 남을 수도 있으며,미용적으로 아름다운 신체 곡선이 소실될 수도 있다.최근에는 겨드랑이 라인을 따라 작은 절개술과 지방 흡입술을 병행하여 환자의 위험부담을 줄이고 만족도를 높이는 방법이 주목 받고 있다.진공 흡인 절제법 등으로 수술하는 경우도 있지만,혈관이나 신경 손상으로 인해 혈종이나 감각 이상이 발생할 수도 있고 충분히 절제가 되지 않아 부유방 조직이 남는 경우도 생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가슴성형을 하는 경우 주로 겨드랑이 절개를 하게 되는데 이때 부유방 절제를 동시에 할수도 있어 미용적 개선효과가 더 클 뿐 아니라 시간과 비용 절감도 할 수 있다.

 

엠디클리닉 이상달 원장은 “부유방 제거술은 건강보험이 적용되는 만큼 가슴성형을 원하는 여성들 중 상당수가 병행하고 있다”라며, “많은 여성들이 불편함을 겪고 있으나 부유방이라는 개념이 낯설어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가 다수라 정확한 검진과 상담을 통해 전문 병원에서 수술하는 것이 좋다”고 전했다.

엠디클리닉 가슴성형센터 이상달 원장

노익희 기자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익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