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건강다이제스트 전문의에게 듣는다
[전문의에게 듣는다] 틀니· 임플란트·임플란트 틀니, 장·단점 알아보니…

【건강다이제스트 | 봄치과 김지아 원장】

이가 들면 치아가 시나브로 약해진다. 일부 노인과 사고를 당한 사람에게는 치아가 아예 없는 경우도 있다. 치아 상실이 많으면 발음이 불분명하고, 실제보다 더 나이 들어 보인다. 또 소화기능 저하로 면역력이 크게 떨어진다. 치아의 상실은 사람을 심미적, 심리적, 육체적으로 크게 위축시킨다. 상실 치아의 기능을 대체할 방법은 크게 ▶틀니 ▶임플란트 ▶임플란트 틀니가 있다. 각각의 장단점을 알아본다.

글 | 봄치과 김지아 대표원장(보존과 전문의)

 

▶틀니는 최근까지 가장 대중적이었다. 틀니는 비용이 저렴하고, 수술 부담이 없는 게 강점이다. 그러나 저작력이 약한 게 흠이다. 또 오랜 기간 사용하면 잇몸이 헐 수 있고 잇몸 뼈 흡수현상도 일어난다. 이로 인해 틀니의 탈락, 잇몸 염증과 부기 등이 오면 틀니를 새로 제작해야 한다,

▶임플란트는 저작력과 고정력, 잇몸 유지력이 강점이다. 상실된 치아 위치의 잇몸에 픽스처를 식립하는 임플란트는 치조골과의 완벽한 골 융합으로 자연치아와 흡사한 기능을 수행한다. 치아의 움직임과 이물감이 없는 임플란트는 기능성, 심미성, 반영구성의 장점이 있으나 고비용과 수술에 대한 부담이 단점이다.

▶임플란트 틀니는 틀니와 임플란트의 장점을 결합한 방법이다. 틀니 장착 같지만 2~6개의 최소 임플란트를 식립 후 틀니를 고정한다. 그 결과 고정력과 저작력이 틀니에 비해 월등하다. 구강질환 발생률이 급감하고, 심미적인 만족도도 높다. 특히 하악의 치아가 하나도 없는 경우에는 더 효과적이다. 임플란트 보철치료보다 치료가 쉽고, 비용도 크게 낮은 게 강점이다. 다만 임플란트에 비해 시술 부담은 적지만 픽스처를 잇몸에 식립하려면 마취, 절개는 필요하다.

위의 방법 중 특정기법이 절대적으로 좋은 것은 아니다. 가장 효율적인 치료는 개인의 잇몸 상태, 건강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치료해야 한다.

임플란트나 임플란트 틀니는 식립과 보철물 제작, 인상 채득 등에서 의사의 숙련도에 따라 결과가 사뭇 달라질 수 있다. 가령, 임플란트 틀니도 개인의 특성에 따라 시술에 약간씩 차이가 나기 때문이다. 최고의 시술은 경험이 풍부한 의사가 첨단장비를 활용해 꼼꼼하고 정밀하게 구강 구조를 확인 후 개인 맞춤형 치료를 할 때 가능하다.

또 임플란트 틀니를 한 뒤에도 철저한 구강 관리를 해야 한다. 자연치아나 인공치아나 구강 관리를 잘못하면 잇몸질환이 발생할 수 있다. 특히 시술 후 당분간은 딱딱한 음식 섭취는 피하는 게 좋다. 건강

김지아 원장은 보건복지부인증 보존과 전문의, 대한치과보존학회 인정의, 대한치과보존학회 정회원이며 전남대학교치과병원 치의학전문대학원 외래교수를 역임했다. 현재 봄치과 대표원장으로 있으면서 치아가 제 기능을 회복하는 보존치료에 중점을 두고 진료하고 있다.

 

 

건강다이제스트  kunkang1983@naver.com

<저작권자 © 건강다이제스트 인터넷판,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건강다이제스트의 다른기사 보기
여백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